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사건추적]무면허 여고생 사고,퀵서비스 20대 안타까운 죽음 "돌 안 된 아기 있다"

이광효 기자입력 : 2017-09-12 00:00수정 : 2017-09-12 07:35

무면허 여고생이 낸 사고로 20대 가장이 사망했다.[사진=연합뉴스]

무면허 여고생이 퀵서비스 배달을 하는 20대 가장을 숨지게 만들었다. 이 20대 가장에게는 돌이 안 된 아기가 있다.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2시 25분쯤 강릉종합운동장 입구 삼거리에서 무면허 여고생 A(18)양이 운전하던 비스토 승용차가 B(24)씨가 몰던 오토바이를 들이받았다. B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B씨는 퀵 서비스 배달로 가정 생계를 책임지고 있던 가장이었다. 일을 마치고 귀가하는 길에 사고를 당했다.

강릉경찰서의 한 형사는 11일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사고를 낸 무면허 여고생은 뺑소니는 하지 않았고 현장에서 신고로 검거됐다”며 “아직 구속은 안 됐다. B씨에게는 돌이 안 된 아기가 있다”고 말했다.

A양은 10일 자정쯤 부모님 차를 몰래 운전해 친구를 만나 태워 시내 등을 돌아다니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등 위반 혐의로 A양을 조사 중이다. 현행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에 따르면 자동차 운전자가 교통사고로 인하여 사람을 다치게 하거나 죽게 하면 5년 이하의 금고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또한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무면허 운전을 하면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