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여중생 폭력 사건' "안타깝고, 큰 책임감" 공식 사과

(부산) 이채열ㆍ박신혜 기자입력 : 2017-09-07 14:17수정 : 2017-09-07 14:17
학교폭력 예방 위해 총력...유관기관, 학부모 등과 TF팀 구성 운영키로

김석준 교육감이 7일 부산시 교육청에서 학교폭력 예방대책을 밝혔다. [사진=박신혜 기자]


김석준 교육감이 최근 발생한 부산 여중생들 폭력사건과 관련해 공식 사과와 학교 폭력 예방대책을 발표했다. 특히 서부산권에 공립형 대안학교를 설립하고, 부산시, 경찰청, 외부전문가, 학부모 등으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 학교 폭력 예방과 대응시스템을 재점검해 보완키로 했다.

7일 김 교육감은 기자회견을 통해 "구김살 없이 커가야 할 학생들 사이에서 있어서는 안될 일이 발생한 점, 매우 안타깝다"며, "교육감으로서 큰 책임감을 느끼며, 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학교 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예방교육을 강화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해 왔지만, 이 같은 어처구니없는 사건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사건으로 교육청은 단위학교별 자체 점검팀을 구성해, 학교에 잘 적응하지 못하거나, 장기 결석하는 학생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 특별 관리하기로 했다. 또한 대안교육기관들에 대해서도 특별 점검을 실시하는 등 관리를 강화키로 했다.

웅선 '한빛학교'와 같은 공립형 대안학교를 서부산권에 설립키로 하고, 올 하반기 예산에 편성키로 했다. 대안학교 운영으로 학교 부적응 학생이나 학업 중단 위기 학생들에게는 다양한 맞춤형 대안 교육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학교 폭력 대응 안전인프라도 확충키로 했다. 학교 내 고화소 폐쇄회로(CC)TV 설치사업을 확대하고, 배움터지킴이의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김 교육감은 "학교폭력으로 단위학교에서 위기학생 긴급지원단인 '스쿨119'에 지원을 요청할 경우 피해학생과 가해학생 모두에 대해 스쿨119 상담사가 학교나 가정으로 직접 찾아가 맞춤형 치유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활동 등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학교 밖 폭력 문제에 대해서는 부산시, 경찰청, 전문가, 학부모 등 TF팀을 구성해 학교 폭력 예방에 총력을 기울기로 했다. 이번과 같은 2차 폭력이 일어나지 않도록 경찰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학교폭력 신고 학생에 대한 철저한 보호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소년법과 아동학대 관련법 개정, 절대적으로 부족한 전문상담 인력도 각급 학교에 1명씩 배치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김석준 교육감은 "청소년들의 학교폭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학교나 교육청뿐만 아니라, 유관기관과 시민 모두의 도움이 절실하다 "며 "우리 아이들이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의 구성원으로 밝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