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국 8월 조선업, 3개월 만에 중국 누르고 수주 1위 탈환

송종호 기자입력 : 2017-09-05 13:31수정 : 2017-09-05 17:18

[사진=아이클릭아트]


한국 조선업계가 3개월 만에 중국을 제치고 월간 수주액 세계 1위에 복귀했다.

5일 영국 조선해운시황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은 8월 13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9척)을 수주해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중국이 11만CGT(7척), 일본 4만CGT(2척) 순이었다.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51만CGT(33척)으로 집계됐다. 7월 기록한 157만CGT(44척)와 비교하면 3분의 1 규모로, 여름 휴가기간 동안 영업활동이 줄어든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누적 전 세계 발주량은 1273만CGT(489척)으로 전년 동기 903만CGT(404척) 보다 370만CGT 증가했다.

국가별 수주실적은 중국 422만CGT(195척), 한국 348만CGT(104척), 일본 109만CGT(58척) 순이다.

8월 말까지 전 세계 수주잔량은 7471만CGT로 나타났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583만CGT, 일본 1612만CGT, 한국 1610만CGT의 순이었다.

한편 초대형 컨테이너선 선가는 7월에 비해 하락했다. 1만60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급 이상 초대형 컨테이너선 선가는 7월에 비해 척당 100만 달러 떨어졌다.

1만3000~1만4000TEU급은 척당 50만 달러 내렸으며, 액화천연가스(LNG)선(17만4000㎥급 선박 기준)도 7월에 비해 척당 100만 달러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