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부산시, 비콘, VR 등 '스마트관광' 시스템으로 관광객 편의 제공

(부산) 이채열 기자입력 : 2017-09-04 10:51수정 : 2017-09-04 11:00

비콘서비스(왼쪽)와 뚜벅이 안내 서비스.[사진=부산시 제공]


부산광역시가 IT기술과 접목한 '스마트 관광' 서비스로 부산을 찾는 관광객을 위한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4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비콘서비스, 가상현실(VR), 무인관광해설사 서비스 등 관광객의 요구와 여행 상황에 맞는 맞춤형 관광서비스를 제공해 '스마트 관광도시'로 발전을 시킬 계획이다. 우선 체험형 스마트 관광서비스 제공을 위해 비콘서비스 등 여러 서비스를 시범 구축해 내년부터 본격 시행한다.

비콘서비스는 비콘(근거리 무선통신장치)을 부산전역 관광지에 300개 설치해 앱을 통해 관광정보나 관광추천코스, 할인쿠폰 등을 한·영·중·일 4개국어로 제공하는 것을 일컫는다. 뚜벅이 길안내 서비스는 VR을 이용해서 목적지까지 체계적으로 길을 안내하거나 미리 목적지를 영상을 통해 가보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무인관광해설사 서비스는 해운대나 기장코스의 시티투어버스 3대 좌석에 부착된 스마트패스 화면을 통해 영상 및 음성으로 코스별 안내, 관광지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관광해설사 역할을 대신토록 한다.

또 태종대 전망대, 벡스코, 아쿠아리움(해저 100m 세계) 등 부산 전역에 위치한 VR 체험존(7개소)에서는 VR을 통해 관광지나 게임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 내년에는 감천문화마을에 하늘마루 VR·AR(증강현실) 멀티체험관이 개소될 예정이고, 국가 공모에 응해 규모있는 VR 체험관을 새로이 구축할 예정이다.

건물 외벽에 다양한 콘텐츠 영상을 투사해 스크린으로 활용하는 미디어파사드로는 더베이101, 아쿠아리움, 렛츠런파크 일루미아 등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올 연말에는 용두산 공원 부산타워에도 용이 승천하는 형상의 미디어파사드를 계획하고 있다.

민간의 우수 앱 6개를 발굴로 관광객들에게 최신 관광정보 및 관광 편의 제공을 도모하고 있다.

업그레이드된 부산관광카드를 발행해 부산지역 1000여개 소에서 판매한다. 1000원~50만원 자율충전이 가능하다. 카드 한 장으로 관광객들이 대중교통 및 주요관광지 할인, 쇼핑할인 등을 받으며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다.

관광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부산 방문 국내외 관광객 수를 월별, 주요 방문 관광지별, 관광 업종별 관광객의 지출현황, 동선 및 체류시간 분석 등을 통해 관광산업의 동향을 분석하고 관광정책에 활용하고 있다.

올해는 스마트관광을 위한 기본 인프라인 관광지 무선인터넷(Wi-Fi) 고도화 서비스를 부산시 관내 8개소(전포카페거리 등)에서 제공함으로써 관광객이 무료 Wi-Fi 서비스를 이용한 스마트관광을 즐길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으며,내년에는 8개소를 추가로 확충해 관광객을 위한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부산 관광홈페이지와 부산투어 앱,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9개 SNS 매체(4개 언어)를 운영해 부산 관광 온라인 정보를 제공하고 부산관광을 홍보한다. '관광객 스스로 부산 관광코스 짜기'도 부산시 문화관광 홈페이지와 모바일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2018년도에는 부산시와 관광공사에서 별도로 운영되고 있는 관광 홈페이지들을 통합 개편해 최신 트랜드를 반영하고 서비스를 통합할 계획이다.

오는 25일에는 부산시 스마트관광의 방향과 부산시 적용 방안 모색을 위해 '제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관광 전문가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관광분야에서 4차 산업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관광 서비스를 관광객에게 제공하고, 품격있는 스마트 관광도시로서 발돋움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관광 도시로서의 부산의 면모와 브랜드 가치를 높일 스마트관광 도시로서의 발전을 위해 더욱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