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낙연 총리 "공관병'제도 폐지"…'갑질 재발방지 대책' 보고

강정숙 기자입력 : 2017-08-31 10:11수정 : 2017-08-31 10:38

pc: 20    mobile: 16    total: 36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낙연 국무총리는 31일 "공관병 갑질 사건은 폐쇄적 공간에서 공적인 임무를 수행하는 사병들의 자존감을 짓밟고 인권을 침해했다는 점에서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면서 "공관병제도 자체를 폐지하는 등 문제 소지를 없애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갑질 재발방지 대책'을 보고받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앞으로 정부는 고통스럽더라도 도려낼 것은 과감히 도려낸다는 각오로 제도와 관행을 개혁하겠다"며 "갑질을 예방하고 처벌을 강화하도록 공무원 행동강령과 기관별 운영규정도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국무조정실은 각 부처의 보고를 받고, 현장 실태점검을 통해 대책을 내놓았다.

이 총리는 "잘못된 갑을관계를 바로잡는 것은 우리 사회의 오랜 숙제 중 하나다. 문재인 정부는 유통업계·방송계·산업계 등 사회 곳곳의 갑질 문화를 뿌리 뽑는 숙제들을 풀기 시작했다"며 "정부의 이러한 노력에 많은 국민이 지지를 보내주고 있다. 그동안 소외당하였던 을의 억울함이 그만큼 깊다는 것을 보여주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8월에 모든 부처가 자체점검을 하고, 총리실이 불시에 점검했다. 그 결과, 국내는 물론 해외의 공관과 관사에서 갑질 행태가 관행적으로 이루어졌다는 것이 많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찰관사 의경 전원철수, 호출벨 사용금지 등 즉시 조치 가능한 것은 바로 조치했다"며 "갑질 관련자에 대해서는 조사를 완료하고 징계절차가 진행하고 있거나,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번 사건들을 계기로 수직적인 비인간적 문화를 수평적인 인간 중심의 문화로 바꿔 나가야 한다"며 "공공부문부터 시작해서 사회 모든 분야로 확산하도록 하겠다. 모든 부처와 공직자가 함께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