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잉락 전 태국 총리 두바이 도피 중 ..영국 망명 신청할 듯

이수완 국제부 부국장입력 : 2017-08-27 15:47수정 : 2017-08-27 15:47
 

잉락 前태국총리, 최후진술서 '무죄' 주장 (방콕 AP=연합뉴스) 재정손실과 부정부패 방치 혐의로 기소된 잉락 친나왓 전 태국 총리가 1일(현지시간) 최후진술을 하기 위해 방콕의 대법원에 도착, 지지자들로부터 장미꽃을 받고 있다. 잉락 전 총리는 이날 법정에서 농민들을 위한 쌀 고가 수매 정책이 정부의 재정손실을 초래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태국 경제에 도움을 줬다고 말하고 자신은 복잡한 정치게임의 희생양일 뿐 무죄라고 주장했다. 
 


지난 25일 대법원 선고 공판에 불참한 잉락 친나왓 태국 전 총리가 두바이로 도주했으며 영국으로 건너가 망명을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이 27일 보도했다.  

일간 방콕포스트는 잉락과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해 그가 현재 오빠인 탁신 전 총리와 함께 두바이에 있으며, 영국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AFP도 치안 관련 소식통을 인용, 탁신이 여동생의 탈출을 오랫동안 준비했다며 잉락이 태국에서 자가용 비행기를 이용해 싱가포르를 거쳐 두바이로 갔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잉락의 최종 목적지는 두바이가 아니다. 아마도 영국으로 건너가 망명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잉락 전 총리는 재임 중 고가 쌀 수매 정책과 관련 재정손실과 직무유기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으나 25일 대법원 판결에 참석하지 않아 해외도피 소문이 돌고 있었다.

잉락은 총리 재임 중인 2011∼2014년 농민들의 소득증대를 위해 시장가보다 높은 가격에 쌀을 수매하는 '포퓰리즘' 성격의 정책을 펼치며 80억달러의 손실과 함께 정부가 팔 수 없는 거대한 양의 쌀 비축을 초래했다.

2014년 쿠데타를 통해 집권한 군부는 잉락을 쌀 수매 관련 부정부패 혐의로 탄핵해 5년간 정치 활동을 금지시키고 부정부패를 방치 혐의로  법정에 세웠다. 법원은 민사소송에서 지난해 10월 잉락에게 무려 350억 바트(약 1조1천700억원)의 벌금을 물리고 이와 별도로 형사소송도 진행 중 이었다.  25일 예정되었던  공판에서 유죄가 확정될 경우 잉락은 최대 10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었다. 

태국 군부는 농민과 빈민 소외계층의 지지를 받고 있는 탁신 친나왓 전 총리 진영의 정치적인 재기를 철저히 봉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