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문재인 대통령, "통일부,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 실현되도록 역점 둬야"

주진 기자입력 : 2017-08-23 17:28수정 : 2017-08-23 17:28
통일부 업무보고…"이제 대북정책도 국민 참여 속에 이뤄져야"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017 외교부·통일부 핵심정책 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통일부 업무보고에서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남북경제구상을 실현하는데 통일부의 역할이 지대하다"며 "통일부는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하는데 역점을 둬야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광화문청사에서 열린 업무보고에서 "남북관계를 다루는 주무부처로서 주도적이고 능동적인 역할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구상(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이 실현되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고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 북한의 도발로 남북관계가 교착상태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통일부는 차분하고 내실 있게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며 "엄동설한에도 봄은 반드시 오는 것이므로, 봄이 왔을 때 씨를 잘 뿌릴 수 있도록 착실히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가 해결의 희망을 보이고 한반도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는 것은 남북관계가 좋을 때였다는 경험을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특별히 페리 프로세스 도출이나 9·19 공동성명을 사례로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10년간 통일부 폐지 움직임이 있었고 주요 정책 결정에 통일부가 목소리를 내지 못했는데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라며 "외교·안보 상황이 어려워질수록 통일부의 역할이 작아지는 것이 아니라 더 막중해진다는 사명감을 갖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대북정책도 국민이 참여 속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와 전문가 중심으로 국민의 참여공간을 넓히고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신뢰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