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한.중 수교기념일 하루 전 중국 롯데마트 설비 몰수당해

베이징 = 조용성 특파원입력 : 2017-08-23 13:53수정 : 2017-08-23 14:23

중국 당국이 롯데마트 점포 내 발전기를 몰수하고 있다. [사진=베이징청년보 캡처]



중국 롯데마트 일부 점포의 발전기가 중국 당국에 의해 몰수조치됐다. 사드 배치 갈등으로 중국 내 롯데마트의 영업정지가 6개월째 풀리지 않는 가운데, 한·중수교 25주년을 하루 앞둔 시점에 또다시 중국 롯데에 악재가 터졌다.

베이징 시정부 산하 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지난해 롯데마트 주셴차오(酒仙橋)점과 양차오(洋橋)점에 대한 점검 결과, 발전기 23대와 변압기 4대의 에너지 사용이 과도하다는 이유로 사용 금지 명령을 내렸다고 북경청년보가 23일 전했다. 이에 따라 최근 시 당국의 롯데마트 발전기와 변압기에 대한 회수 작업이 이뤄졌으며, 이들 물품은 해체된 뒤 경매 처분되고 경매액은 모두 국고로 귀속된다. 매체는 경매 예상가를 400만 위안(약 6억8000만원) 이상으로 추산했다. 베이징시 발개위 관계자는 "이 점검은 시 전역의 업체들을 대상으로 에너지 효율을 향상하기 위해 실시됐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중국 롯데 관계자는 "롯데마트 주셴차오점과 양차오점이 지난해 4월 정기 검사를 받은 후 11월 시설물 노후 및 교체 지적을 받았다"면서 "이에 교체 과정을 통해 지난 4월 처리를 완료했으며 중국 법규상 정부에서 회수 및 폐기하게 돼 있어 7월과 8월에 기존 설비를 나누어 회수해갔다"고 설명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북경청년보를 인용해 롯데마트의 발전기 몰수 사안을 보도하면서 "한국의 사드 배치 결정 후 롯데가 갑작스러운 세금 부과 및 안전 검사를 받는 가운데 나왔다"며 사드 보복 가능성을 제기했다.

한편 지난 3월 이래 총 112곳에 달하는 롯데마트(롯데슈퍼 포함)의 중국 점포 중 87곳이 사실상 영업을 중단한 상태이다. 중국 내 롯데슈퍼는 13곳 모두 문을 열고 있으나 롯데 불매 운동 등의 여파로 고객이 줄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