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간밤의 TV] '조작' 시청률 1위 "SBS 장르물 또 통했다"

장윤정 기자입력 : 2017-08-22 11:04수정 : 2017-08-22 11:04

[사진 = SBS 제공 ]


SBS 월화드라마 '조작'이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수성중이다. 

SBS는 최근 장르물 드라마의 히트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SBS는 지난 2011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내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로 구성된 '싸인'으로 장르물 제작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이어 페이스오프라는 설정을 활용해 사이버 범죄와 연쇄 살인을 그린 '유령', 초능력과 범죄를 결합한 설정의 '너의 목소리가 보여', 아이를 되살리기 위한 시간 여행을 담아낸 '신의 선물-14일', 초감각 소유자의 여자를 다룬 '냄새를 보는 소녀'로 성공을 일궈냈다.

그리고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로 장르물 명가의 입지를 공고히 다졌다. '마을- 아치아라의 비밀'은 괄목할 만한 시청률은 기록하지 못했지만 미스터리한 분위기와 공포감, 긴장감을 맛깔나게 연출하며 마니아를 양성, 향후 SBS가 펼칠 장르물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여기에 올해 연초부터 사형수가 된 검사의 복수를 완성한 '피고인', 두 남녀의 인생을 건 응징을 그려낸 '귓속말'로 장르물 명가의 명성을 이어갔다. 조작은 월화드라마중 발군의 시청률을 보이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2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21일 밤 10시 방송된 '조작' 18회는 9.7%, 11.2%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10.6%, 12.2%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이지만 동 시간대 방송된 지상파 월화드라마 중 시청률 1위에 해당된다.

동 시간대 방송된 MBC '왕은 사랑한다'는 6.2%와 7.0%를, KBS2 '학교 2017'은 4.7%의 시청률을 각각 나타냈다.

[사진= SBS 조작 방송 캡쳐]


한편 21일 방송된 SBS ‘조작’에서는 철호(오정세)의 진실에 경악하는 무영(남궁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석민(유준상)은 무영이 철호를 살해한 범인을 알고도 이를 묵인한데 대해 “왜 먼저 내게 알리지 않았어?”라며 호통을 쳤다. 무영은 석민을 온전히 믿을 수 없었다며 그간의 복잡한 심경을 전했다.

이제 석민이 감춰왔던 진실을 내보일 때. 석민은 선우(이주승) 기사의 최초 작성자가 철호였으며 민 회장의 기사 역시 철호가 시작한 것이라며 조작에 연루된 혐의를 전했다.

이에 무영은 “무슨 헛소리를. 우리 형이 왜?”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석민은 “이럴 거 같아서 말 안 했다. 철호 그 자식 절대로 알아선 안 되는 뭔가에 접근한 게 분명해. 우린 그 녀석이 뭘 조작했는지 찾아야 하고”라며 무영에 길을 제시했으나 그는 흥분을 가누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그런 무영에 석민은 감정이 아닌 이성으로 상황을 보라며 그게 철호를 위하는 길이라 조언했다.

무영은 아픈 기억으로 남은 철호의 모습을 떠올렸다. 당시 철호는 “처음부터 그런 기사를 쓰는 게 아니었는데. 지금이라도 진실을 되돌려야 돼”라며 후회를 토해냈다.

보다 앞선 과거에서 철호는 유도 꿈나무 무영의 뒷바라지를 위해 휴학을 반복하고 밤낮 없이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 철호의 꿈은 기자가 아닌 법조인. 이에 무영이 “형 인생은 어떻게 할 건데?”라 물으면, 철호는 “난 네 형이잖아. 세상 모든 형들의 어깨는 이렇게 무거운 거야. 멋있는 걸 혼자 다해야 하니까. 넌 평생 하면 안 되는 거야”라며 웃었다.

현재의 무영은 그런 철호를 떠올리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더구나 철호의 진실에 다가가는 길은 그야말로 가시밭길. 동행한 소라가 납치를 겪고 공포에 질렸을 정도였다. 그런 소라를 다독이며 다시금 복수를 꾀하는 무영의 모습이 ‘조작’의 새 전개를 예고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