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갈등 골 깊어지는 중국과 인도...印, 中 스마트폰 등 IT 제품 조사 착수

김근정 기자입력 : 2017-08-18 10:14수정 : 2017-08-18 10:14
인도, 반덤핑세 부과 이어 중국산 IT 제품 조사 착수 해외 스마트폰 업체 24곳에 "안전규정 지켜라", 中 브랜드 시장 절반 장악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


중국과 인도의 일촉즉발 국경분쟁의 불길이 통상분야로 빠르게 번지고 있다.

인도가 이달 초 93종의 중국산 수입제품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중국산 IT 제품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고 중국 브랜드를 포함한 24곳의 글로벌 스마트폰제조업체에 "안전규정을 준수하라"는 문건을 보냈다고 환구시보(環球時報)가 17일 보도했다.

중국 브랜드가 인도 스마트폰 시장의 절반을 장악하고 있어 사실상 중국에 대한 경고와 다름없다는 분석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올 1분기 인도에 진출한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 오포, 비보, 샤오미, 레노버(聯想)의 인도 시장 점유율은 51.4%에 육박했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로 중국 대륙을 점령한 실력을 바탕으로 인도 시장을 빠르게 장악하고 있다. 특히 샤오미가 약진하고 있다. 인도 토종 브랜드의 시장 비중은 13.5%에 그쳤다.

인도는 중국과의 무역에서 심각한 적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스마트폰 등 IT 제품 수입이 급격하게 늘어나며 인도 현지 업계를 위협하는 상황이다.

지난해 중국과 인도의 무역액은 696억2000만 달러로 이 중 인도의 대(對) 중국 수출액은 89억6000만 달러에 불과하다. 중국과의 무역에서 인도가 516억9000만 달러의 적자를 보였다는 말이다. 중국산 IT 제품 수입규모가 220억 달러로 수입액의 3분의 1에 육박하면서 인도가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는 분석이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이끄는 인도 정부는 '디지털 인도'와 '메이드 인 인디아' 전략을 내놓고 인도의 IT 등 산업 발전에 주력하고 있다. 오는 2022년까지 IT산업 매출을 현재의 4배 수준인 1조 달러 이상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이러한 상황에서 물밀듯이 밀려오는 중국산 제품에 대한 우려와 더욱 커진 것.

환구시보 등 중국 관영언론은 "중국산 제품이 인기가 있는 것은 당연한 결과"라며 "인도의 결정이 제 발등을 찍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불편한 심기를 표출했다.

환구시보는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올 상반기 세계 15개 국가 및 지역에서 37차례 중국산 제품에 대한 무역구제 조사에 나섰고 이 중 인도가 12차례로 가장 많았다"면서 "인도가 반덤핑세를 부과한 상품 종류는 많지만 실제로 무역액은 크지 않아 이에 중국에 미치는 영향도 크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결국 스스로 상처를 입게 될 것이라고 경고의 메시지도 보탰다.

인도 언론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인디아타임즈는 "인도 당국이 만약 시장 절반을 차지한 중국산 스마트폰 등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다면 이는 인도 스마트폰 가격 상승을 초래해 결국 인도 소비자와 시장에 막대한 충격을 줄 수 있다"면서 신중한 접근을 당부했다.

네티즌 의견

1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