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긴급점검]살충제 계란 파동 전 산 달걀은?아직은 먹는 거 자제해야“확인 안 된 것일 수 있어”

이광효 기자입력 : 2017-08-17 02:00수정 : 2017-08-17 04:16

이마트는 계란 판매를 재개했지만 살충제 계란 파동은 여전하다/사진=연합뉴스

살충제 계란 파동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미 구입해 현재 냉장고 등에 보관하고 있는 달걀은 먹어도 되는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결론부터 말하면 최소한 지금은 달걀을 먹는 것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한 관계자는 16일 ‘아주경제’와의 통화에서 “이미 산 달걀은 전수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아직은 먹는 것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며 “살충제 계란이 확인되면 식약처 홈페이지에 해당 계란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고 있지만 사 놓은 계란이 확인이 안 된 살충제 계란일 수 있다”고 말했다.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지금까지 확인된 살충제 계란 외에 확인이 안 된 살충제 계란이 추가로 있을 수 있고 집에 사 놓은 계란이 그 계란일 수 있다는 것.

살충제 계란 파동 발생 후 식약처는 홈페이지에 현재 진행 중인 전수조사 결과 확인된 살충제 계란에 대한 정보(농장, 소재지, 난각표시 등)를 계속 올리고 있다.

사 놓은 계란이 식약처 홈페이지에 올라온 살충제 계란으로 확인되면 즉시 폐기해야 한다.

정부는 전수조사 결과 적합으로 판정된 농장은 즉시 출하중지를 해제하고 시중에 유통을 허용하고 있다. 살충제 계란 파동 발생 후 지금까지 6개 농장에서 살충제 계란이 확인됐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