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금리 결정은 금통위 고유 권한" 韓銀 '통화 독립성' 이번엔 지켜질까

靑 보좌관 저금리 부작용 발언에

"정책방향 언급 부적절" 거듭 강조

이 총재도 '금리 인상설' 선 그어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연관키워드

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