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文대통령,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초청…사과 표명

이수경 기자입력 : 2017-08-16 07:45수정 : 2017-08-16 07:45

지난달 10일 오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 합동분향소에서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 별정직 공무원 신규 임용자들이 합동 참배를 마친 뒤 모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200여 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한다. 정부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한 사과를 전하고, 진상 규명에 대한 의지와 대책을 표명한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세월호 유가족을 청와대로 초청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통령과 면담을 원한 유가족 및 세월호 참사 생존자들이 모두 함께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틀째인 5월 11일 참모들에게 세월호 특조위 활동 마감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하며 재조사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같은 달 15일에는 세월호 참사 당시 학생들을 구하려다 숨진 기간제 교사 고(故) 김초원·이지혜씨에 대한 순직 인정 절차를 진행하라고 지시했고, 공무원연금공단과 인사혁신처는 지난달 이들에 대한 순직을 잇달아 인정했다.

이밖에도 정부는 미수습자 수습 및 진상규명 작업 외에 추모시설 설치와 4·16 재단 설립, 해양안전 체험관 건립 등 후속조치도 준비 중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