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막판으로 갈수록 더욱 치열해진 KBO리그 2위·5위 경쟁

전성민 기자입력 : 2017-08-15 00:02수정 : 2017-08-15 00:02

[지난 7월 9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년 프로야구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6회 말 1사 2, 3루 NC 모창민의 내야 땅볼로 3루 주자 김성욱이 홈 슬라이딩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2017 KBO 리그가 어느덧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포스트 시즌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한 경쟁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KBO리그 10개 구단은 14일까지 팀 별로 104경기에서 112경기를 치렀다. 144경기를 치르는 정규리그의 끝이 보이고 있다.

2017년은 누가뭐래도 호랑이의 한 해다. KIA 타이거즈는 67승37패1무 승률 0.644로 2위 두산 베어스(0.587)에 6경기 차로 앞서며 1위를 질주하고 있다. 두산은 반 경기차로 3위를 달리고 있는 NC 다이노스(0.579)와 치열한 2,3위 경쟁을 치르고 있다.

플레이오프에 직행할 수 있는 2위는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귀중한 순위다. 한국시리즈 우승이 목표인 NC와 두산의 시즌은 이제부터라고 할 수 있다.

두산의 가장 큰 무기는 자신감 회복이다. 후반기에 치른 24경기에서 19승4패1무로 승률 0.826를 마크하고 있다. 3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하는 두산의 저력이 살아나고 있다. 팀 타율 2위(0.297) 평균자책점 3위(4.53)으로 공수 밸런스가 뛰어나다.

NC는 팀 평균자책점 2위(4.35) 팀 타율 6위(0.289)를 달리고 있다. NC 마운드의 강점은 두터운 허리에서 찾을 수 있다. 올 시즌에도 불펜 평균자책점(4.02) 1위를 지키며, 이겨야 할 경기를 잡아주고 있다. 타율 부문에서 2위를 달리고 있는 나성범(0.368)과 함께 폭발해줄 타자가 필요한 NC다.

가을 야구 진출은 각 팀에게 커다란 목표다. 4,5위 자리를 놓고 LG(0.524) 넥센(0.523) 롯데(0.505) SK(0.495)가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4위와 7위의 격차가 3경기에 불과하다. 매주 순위가 바꿀 수 있다.

LG는 4.18로 팀 평균자책점 1위를 달리고 있다. 리그에서 가장 높은 마운드를 바탕으로 7월 한 달 12승7패를 거뒀던 신바람을 다시 살릴 필요가 있다. 팀 타율 3위(0.294) 넥센은 공격에 강점이 있으며 롯데는 7월 이후 5할 이상을 거두고 있다. SK는 분위기 반전이 절실하다. 7월 한 달 8승15패, 8월에 4승8패로 부진하다. 최근 발목 인대 수술을 마친 한동민의 공백이 커보인다. 부상 전까지 한동민은 10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4 29홈런 73타점을 마크했다.

부상이 최대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중위권 네 팀이 펼치는 4위 경쟁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