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주목! 로컬대학] 동주대에선 현장실습 후 바로 '취업'

(부산) 정하균 기자입력 : 2017-08-14 17:01수정 : 2017-08-14 17:21
매년 졸업반 20명 취업 확정된 기업서 '맞춤형 현장실습'
부산 센텀 밀착형 라이프텍 핵심직업인 양성의 요람으로 주목받고 있는 동주대는 학과별 하계방학과 동계방학을 이용, 산학협력을 맺고 있는 산업체 현장에서 졸업 후 취업을 위한 현장 적응력을 배양을 위해 현장실습을 진행하고 있다.

14일 동주대에 따르면 교육부 특성화전문대학 육성사업(SCK)과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육성사업으로 거듭 선정돼 정부교육정책, 경제산업동향, 사회 및 기술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동주대가 최근 들어 주목 받는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유는 뭘까.

동주대는 전학과 모든 학생들이 4주 16시간이상의 현장실습을 의무적으로 완료해야만 졸업 할 수 있는 현장실습이 까다롭기로 소문난 대학이다.

이처럼 현장실습이 졸업을 위한 필수자격으로 학칙에 명시된 대학은 국내 대학 중 몇몇 대학에 불과하다고 대학 관계자는 설명했다.

동주대는 그동안 보건·교육산업 중심의 특성화전문대학육성사업(SCK)을 통해 대학의 교육이 지역 산업체 인력수요와의 미스매칭을 극복하려고 노력해 왔다.
 

왼쪽부터 이순덕 지도교수, 박효진, 박진주, 유현진 학생, 이영희 대표.


부산의 대표적인 디자이너 브랜드인 '이영희 프리젠트'에서 이번 여름방학 중 현장실습중인 동주대 패션디자인과 졸업반에 재학 중인 유현진, 박효진, 박진주, 등 3명의 예비디자이너는 졸업 후 창업과 해외진출을 꿈꾸고 있다.

유현진 학생은 "패션디자인 현장에서 실습을 통해 창업의 두려움을 극복하고 도전 할 수 있는 자신감을 가지게 됐다"고 말했다.

현장 실습을 지도한 이영희 디자이너는 "8월말까지 여름방학 내내 휴가도 없이 구슬땀을 흘리면서 하나라도 더 배우겠다는 진지한 학생들의 자세에 많이 놀랐다"며 "실습생들의 모습에서 젊은 시절 부산에서 창업, 도전했던 모습이 떠올랐다"고 회상했다.

한편 동주대 패션디자인과는 향토기업인 세정21에 5명, 이영희 프리젠트에 3명, 여성복 전문 C&L에 3명, (주)한독에 3명, (주)팬코 어패럴에 1명, (주)이든에 3명과 가민인터내셔날에 2명 등 현장실습을 마치면 곧바로 현장실습 기업에 취업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