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갑질 논란' 종근당 회장, 검찰서 영장 반려

김현이 기자입력 : 2017-08-14 14:18수정 : 2017-08-14 14:18
"소명 부족"…보강 수사 지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지난달 14일 서울 서대문구 종근당빌딩 15층 대강당에서 최근 갑질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이정수 기자]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인 폭언을 해 '갑질 논란'을 일으킨 이장한 종근당 회장에 대한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을 검찰이 반려했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10일 이 회장에 대해 신청한 사전구속영장을 반려, 보강 수사를 지휘했다.

일단 불구속 상태에서 이 회장의 범죄 사실을 더 명확히 소명한 후, 신병처리에 중대한 사안이 발견되면 영장을 재신청하라는 방침이다. 경찰은 보강 수사를 진행한 뒤 영장 재청구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전직 운전기사 4명에게 폭언을 일삼고 불법 운전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발기부전 치료제를 처방 없이 접대용으로 선물한 혐의도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