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北, 중국·러시아 등 대사 평양 소집 회의 개최 중"

강정숙 기자입력 : 2017-08-14 10:24수정 : 2017-08-14 10:24

[사진=연합/AP]

북한이 주요국 대사를 소집해 '공관장 회의'를 열고 있는 것으로 14일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현재 공관장 회의 성격의 대사 회의를 개최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대사 회의는 지난해를 포함해 매년 해온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번 회의 참석자에는 지재룡 주중국대사, 김형준 주러시아대사, 자성남 주유엔대사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2015년 7월 제43차 대사회의 개최 사실을 언론을 통해 공개했으며 당시 김평일 폴란드 대사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북한은 매년 1∼2차례 평양으로 각국에 나가 있는 대사들을 불러 우리의 '재외공관장회의' 격인 대사회의를 개최해 노동당의 대외정책을 전달한다. 또 해외 주재 북한 외교관들은 당의 대외정책을 관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일각에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 결의 2371호 통과와 각국의 독자 제재 움직임에 대한 외교적 대응 및 괌 포위사격방안 등 추가 도발과 관련한 움직임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