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영상톡] 애플비, "상큼발랄한 매력으로 무장"···모든 장르 소화가능한 국민 걸그룹 되고파

장윤정 기자입력 : 2017-08-13 16:12수정 : 2017-08-16 14:03

pc: 77    mobile: 259    total: 336
 

[사진= GH엔터테인먼트]


"상큼, 발랄, 건강함, 친근함이 저희 콘셉트에요. 원더걸스 선배님들처럼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모든 장르를 다 소화할 수 있는 국민 걸그룹이 되고싶습니다."

신인 걸그룹 애플비가 데뷔했다. 

애플비는 유지, 유림, 샌디, 하은, 현민으로 구성됐다. 유지는 'K팝스타2', '카라 프로젝트'에서 남다른 댄스실력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현민은 데뷔 전 혼성그룹 팍스차일드 노래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던 바 있다.

이름처럼 상큼한 매력이 톡톡 터질 것 같은 애플비를 아주경제 사옥에서 직접 만나봤다. 

"벌써 활동한지 2주차가 지났어요. 처음에는 너무 긴장되서 뭘 하는지도 몰랐는데 경험을 쌓다보니 무대를 즐길 수 있는 것 같고 카메라를 보며 노래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 행복해요."

애플비가 지난 1일 발표한 데뷔곡 '우쭈쭈'는 경쾌한 드럼 비트와 신나는 색소폰 리프가 돋보이는 곡으로, 멤버들의 상큼함을 고스란히 녹여낸 댄스곡이다. 좋아하는 이성을 향한 깜찍하고 당돌한 고백의 가사가 애플비의 목소리와 만나 솔직하고 당당한 소녀들의 마음을 잘 담아냈다.

"멤버들 목소리의 개성과 애플비만의 상큼함과 풋풋함이 잘 담겼어요. 사실 제목이 '우쭈쭈'라 귀엽기만 한 곡인 줄 알았는데 첫 비트부터 강하고 경쾌해서 더 좋았어요. 안무도 생각보다 격하고 역동적이에요. '우쭈쭈'라는 가사에 맞춰서 엉덩이를 토닥여주고 입술을 내미는 동작이 포인트에요."
 

[사진= GH엔터테인먼트]


애플비는 사람들에게 친근하고 익숙한 사과지만, 다양한 이미지로 존재하는 것처럼 대중들에게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팀명에 담았다. 멤버들은 또래만이 가지고 있는 풋풋함과 상큼함으로 어필해 친근하게 다가가겠다는 각오다.

애플비라는 이름답게 이들은 풋사과가 점점 익어가는 스토리를 담아낼 예정이다. 

유지는 "같은 사과라도 여러가지 색깔이 있잖아요? 빨간 사과, 초록사과, 노란사과 등 여러 가지 색깔의 사과처럼 다양한 매력을 보여드릴 거에요. 이번 앨범은 빨간 사과지만 다음번엔 어떤 색깔의 사과가 될 지 몰라요"라고 설명한다. 

애플비의 가장 큰 장점은 팀워크다. 그룹에 있어 팀워크는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이들의 팀워크는 남다르다. 일단 동갑이 3명인데다 동생들과도 크게 나이 차이가 나지 않아 서로 '우쭈주'해주며 사이좋게 지낸다. 핸드폰 번호 뒤 4자리를 같은 일련번호로 맞췄고 아직까지 크게 싸워 본 적도 없다. 의견이 다를 때는 대화로 풀고 큰 소리 한번 내 본적이 없다. 

리더 유지는 "무대에 들어가기 전에 저희끼리 꼭 '파이트(FIGHT)'라는 구호를 외쳐요. 다섯 명이 모여 손으로 별을 만들고 힘차게 외치고 나면 무대가 잘 마무리 되는 것 같아요"라며 "긴장될 때는 서로 다독여 주곤 해요. 막내 현민이도 막내 답지 않게 의젓해서 언니들에게 큰 힘이 됩니다"고 설명했다. 

특히 유지는 카라 프로젝트와 K팝스타 등으로 무대와 방송 경험이 있다. 다른 멤버들에 비해 먼저 대중에 눈도장을 찍은 셈. 이에 대해 유지는 "당시에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라 서로 경쟁도 심했고 마음고생도 많이 했지만 지나고보니 큰 경험이 된 것 같아요. 회사를 옮기고 좋은 친구들을 만난데다 또래들이라 연습하는 과정이 즐겁고 신나요"라고 회상했다. 

당시 카라 프로젝트에 함께 출연했던 채경과 채원은 걸그룹 '에이프릴'로 활동중이고 소민은 최근 혼성그룹 '키드'로 데뷔했다.

유지는 "소민언니와 활동시기가 겹쳐 최근 한 음악방송에서 만났는데 소민언니가 우리 무대를 보고 울컥했다며 응원해주셨어요. 저도 언니를 방송에서 보니 너무 반갑고 벅찼어요"라고 말했다. 

소속사 선배인 보이그룹 B.I.G는 애플비에게 어떤 충고를 해줬을까?

하은은 "B.I.G 선배님들이 항상 좋은 기운으로 말씀을 해주세요. 그 기운이 정말 좋아요. 늘 힘내라고 저희가 지나갈때마다 기운도 복돋아 주시고 초심을 잃지 말라고 충고도 해주세요. 무대위에서의 팁도 수시로 알려주세요"라며 선배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사진= GH엔터테인먼트]


이들은 노래는 기본이고 연기와 예능 등 다재다능한 아이돌이 되고 싶다고 소망을 밝혔다.

유림은 "예능에 출연하고 싶어요. 그중에서도 요즘 가장 핫한 예능인 '아는 형님'에 출연하고 싶은데, 항상 TV에서 봤던 선배님들을 직접 만나뵙고 싶고 출연하면 정말 잘 할 수 있을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샌디는 "아이돌의 필수 예능인 '주간아이돌'에 출연하고 싶고 또 '비정상회담'처럼 대화나 토론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출연하고 싶어요. 여러 분야의 다양한 선배님을 만나뵐 수 있다는 점에서 배울 점이 많을 것 같고, 그동안 몰랐던 내 모습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현민은 "정글에 가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웃음을 터트렸다.

앞으로 되고 싶은 그룹은 '원더걸스'와 같은 여러 장르를 폭넓게 소화할 수 있는 걸그룹이다.

하은은 "원더걸스 선배님들처럼 한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여러 장르를 넘나들 수 있는 국민 걸그룹이 되고 싶어요"라며 "5명이 영원했으면 좋겠어요. 무대에 설 때마다 행복하고 즐기면서 활동하고 싶어요"라고 전했다. 

유림은 "항상 초심을 잃지 않고 겸손한 자세로 늘 데뷔하는 마음을 되새길래요"라고 말했고 현민은 "우리를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 보답해서 자랑스런 걸그룹이 될게요. 정상에 오르는 그날까지 열심히 노력할테니 우리의 팬으로 늘 있어주세요"라고 팬들에 대한 사랑을 고백했다. 

이들은 "애플비의 매력에 입구는 있지만 출구는 없어요. 애플비 많이 사랑해주세요"라고 함께 외치며 팬들에게 앞으로도 사랑해줄 것을 당부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