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글로벌 증시] 美 금리인상 연기 기대감에 뉴욕증시 소폭 상승..유럽증시는 지정학적 우려로 하락

윤세미 기자입력 : 2017-08-12 08:43수정 : 2017-08-12 08:43

[사진=AP연합]


11일(현지시간) 미국 증시는 연준의 금리인상 지연 기대감 속에서 소폭 반등했다. 다만 유럽 증시는 북미 군사적 충돌 우려로 인해 사흘째 약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4.31포인트(0.07%) 오른 21,858.32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도 전장보다 3.11포인트(0.13%) 상승한 2,441.3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3.69포인트(0.64%) 오른 6,256.56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이 지연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수를 끌어올렸으나 미국과 북한 간 긴장이 지속된 것은 상승폭을 제한했다. 

이날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이 현명하지 못하게 행동할 경우에 대비한 군사적 해결책이 완전히 준비됐고, 장전됐다"고 경고했다. 또한 그는 장 마감 직전에 "북한 지도자가 괌이나 다른 미국 영토에 어떤 행동을 한다면, 그는 진짜로 그 행동을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한편 이날 금리인상 지연 기대감을 높인 것은 저조한 인플레였다. 지난 7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비 0.1% 상승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사전 조사에서 전문가들은 0.2% 상승을 기대했었다.

이처럼 기대에 못 미친 인플레 결과가 나오자 전문가들은 추세적인 물가 상승이 나타나지 않을 경우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을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연설에 나선 연준 정책위원들도 금리인상에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미국 연은 총재는 현재 미국의 금리가 적절한 수준이라면서 "물가가 목표에 도달하고 있다는 더 많은 증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 역시 7월 CPI가 기준금리 인상과 물가에 대해 '기다리고 지켜보자'는 자신의 견해를 뒷받침해준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보다 먼저 마감한 유럽 증시는 미국과 북한 간 군사적 갈등 우려 속에서 사흘째 약세를 면치 못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전날보다 0.9% 내린 3,402.70으로 거래를 마쳤다.

영국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1.08% 내린 7,309.96으로 거래를 마치면서 6월 이후 최저 종가를 기록했다. 프랑스 CAC 40 지수도 전일비 1.06% 떨어진 5,060.92로 장을 마감했다. 다만 독일 DAX 30 지수는 12,014.06으로 전일비 보합을 나타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