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증시 패닉] 북핵에 놀란 외국인 '셀 코리아' 언제까지

김부원 기자입력 : 2017-08-11 16:15수정 : 2017-08-11 16:15
차익 시현 욕구와 지정학적 리스크가 외국인의 투자 심리를 더욱 위축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당분간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자금이 지속적으로 빠져 나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1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39.76포인트(1.69%) 내린 2319.71로 장을 마쳤다. 4거래일 연속 약세를 보이며 가까스로 2300선을 지켰다. 코스피가 급락한 이유 중 하나는 단연 외국인의 이탈이다.

코스피가 조정을 받기 시작한 지난달 24일부터 이날까지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3조2947억원 순매도했다. 16거래일 동안 외국인은 단지 3일만 주식을 순매수 했다.

코스피 단기 상승 후 차익을 시현하기 위한 심리 때문이다. 특히 외국인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IT주를 대거 팔아치웠다.
외국인은 지난달 24일부터 전날까지 삼성전자 1조5205억원, SK하이닉스 5522억원을 순매도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서 비롯된 지정학적 리스크도 외국인의 매도를 부추겼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북핵 위험이 고조되는데다 원달러 환율도 급등해 외국인의 차익 시현 욕구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오는 21일로 예정된 을지훈련도 외국인의 투자심리를 위축 시킬 수 있다. 다만 미국과 북한 간 충돌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적은 만큼 외국인 자금이 다시 유입될 것이란 분석도 있다.

조연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 7개월 연속 순매수한 경우 평균적으로 한 달 정도의 차익 시현을 보였다"며 "따라서 이번 외국인의 순매도 행진 역시 길어지진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