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주간증시전망] 北‧美 긴장 고조에 증시 회복 '난망'

김정호 기자입력 : 2017-08-13 06:00수정 : 2017-08-13 06:00
이번 주에도 증시 회복을 기대하긴 어려워 보인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위협에서 비롯된 북한과 미국 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북한 리스크가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했다. 하지만 이번 이슈는 쉽게 해소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13일 하나금융투자와 NH투자증권은 이번주 코스피 범위로 각각 2320~2370과 2320~2390을 제시했다. KTB투자증권은 2350~2400을 제시하며 가장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코스피가 2400선을 회복할 가능성도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투자심리가 살아나기를 기대하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다. 

지난 11일 코스피는 2319.71로 장을 마쳤다. 한 주 동안 무려 3.16%(75.74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그나마 2300선을 지켰다는데 만족해야 했다. 지정학적 리스크가 부각되자 외국인이 주식을 대거 팔아치운 탓이다.

지난 한 주 동안 외국인은 2조8421억원어치 주식을 팔아치웠다. 같은 기간 기관과 개인은 각각 1조5774억원, 1조5920억원어치 주식을 사들였지만 지수 하락을 막진 못했다.

그동안 북한 리스크가 국내 증시에 큰 영향을 미치진 못했다. 천안함 피격이나 연평도 포격 같은 대형 이슈도 1주일 이상 시장을 억누르진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지난해 이후 북한의 도발 양상이 달라진 탓에 전문가들은 시장이 과거보다 큰 충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김한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이후 북한 이슈가 너무 빈번해졌다는 점이 부담스럽다"며 "이번 만큼은 이벤트성이 아닌 그 이상의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고 말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입장에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을 돌파할 새로운 이슈, 북한의 경우 미국과의 강력한 협상 도구가 필요하기 때문에 북한 리스크가 갈수록 확대되고 있는 양상이다"고 진단했다.

증시의 상승탄력을 높일 만한 기업실적이나 경기재료가 없다는 점도 부담이다. 정보기술(IT)주를 보유한 투자자들의 차익실현 욕구도 높아졌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과 시장의 숨 고르기가 필요하던 때에 북한 리스크까지 불거져 증시가 침체를 면치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외국인의 '셀 코리아'도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다음달 열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원화가 소폭 추가약세를 보일 수 있어서다. 9월 FOMC에서는 연준의 보유자산축소 여부와 일정 등이 공표될 예정으로, 보유자산 축소는 원화약세 요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