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30년 전력 예비율 20~22% 전망…최대 2%p 하향

노승길 기자입력 : 2017-08-11 10:25수정 : 2017-08-11 10:25
2030년 적정 예비율 수준이 20~22%로 전망, 지난 2015년 수립한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보다 2%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발전소 고장 등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대비해 추가 발전설비를 확보하는 '적정 설비예비율'이 원전 2기 전력량만큼 낮아질 것이란 의미다.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년) 전력정책심의위원회는 1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브리핑을 열고 8차 수급계획에 담길 설비계획 초안을 공개했다.

정부는 중장기 전력수급 안정을 위해 15년 단위의 계획을 2년마다 수립하고 있다.

심의위는 2030년 적정 예비율을 20~22% 수준으로 전망했다. 기존 7차 수급계획의 적정 예비율은 22%로, 8차 수급계획에서는 적정 예비율이 최대 2%포인트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적정 설비예비율은 발전소의 정비나 고장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최소 예비율'과 수요 변동이나 발전소 건설지연 등에 따라 필요한 '수급 불확실 대응 예비율'로 구성된다.

심의위는 최소 예비율은 발전소의 특성에 따라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LNG발전은 예방정비와 고장 정지 등으로 1년의 약 12%인 44일 동안 가동이 정지되지만, 원전은 1년의 약 20%인 76일 동안 가동이 정지된다.

원전이 가동 정지될 상황에 대비해 추가로 확보해야 하는 예비율이 LNG보다 많기 때문에 탈원전 정책에 따라 원전을 덜 지으면 예비발전소가 감소하고 필요 예비율도 낮아지는 것이다.

한편, 심의위는 "2030년까지 5~10GW의 발전설비를 새로 지을 필요가 있다"라며 "이는 앞으로 신재생이나 LNG 발전소로 충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초안에 따르면 신재생 에너지는 올해 17.2GW에서 2030년 62.6GW로 증가하게 되며 태양광과 풍력이 이 가운데 48.6GW를 구성한다.

2030년 전력수요는 지난 7월 13일 발표한 101.9GW로 7차 수급계획의 113.2GW보다 11.3GW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