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청와대 "박기영, 황우석 사태 책임 있지만 공도 있어… 과기본부장 적임자"

주진 기자입력 : 2017-08-10 19:33수정 : 2017-08-10 19:33

pc: 23    mobile: 11    total: 34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참여정부 청와대 정보과학기술비서관 시절 '황우석 사태' 관련 논란에 휩싸인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차관급)의 거취 관련 "걱정 끼쳐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나 적임자를 임명했다는 배경을 재차 설명하면서 과학기술계의 이해를 구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긴급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입장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는 촛불민심의 구현이라는 국정목표 실천에 있어 참여정부의 경험, 특히 실패의 경험에 대한 성찰을 소중한 교훈으로 삼고 있다"며 "참여정부에 종사했던 분들도 실패의 경험에 대한 성찰을 함께 할 수 있다면 새 정부에서 같이 일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그러면서 "박기영 본부장은 황우석 교수 사건 당시 과학기술보좌관이었기 때문에 그 사건에 대한 무거운 책임이 있다"며 "하지만 모두 아시는 바와 같이 우리나라의 IT분야와 과학기술분야의 국가경쟁력은 참여정부 시절 가장 높았다"고 말했다.

이어 "과기혁신본부 신설을 주도한 사람 중 하나가 박기영 본부장"이라며 "과도 있지만 공도 있다. 과(過)가 적지 않지만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를 임명한 취지에 대해 널리 이해를 구한다"며 "이에 대한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