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류스진 "中 경제 이미 바닥쳤다"

베이징 = 조용성 특파원입력 : 2017-08-10 12:44수정 : 2017-08-10 12:44

류스진 원장.[사진=바이두캡쳐]



중국 경제정책 브레인 중 한 명으로 꼽히는 류스진(劉世錦) 전 국무원발전연구센터 부주임(차관급)이 중국경제가 이미 바닥을 쳤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현재 하얼빈(哈爾濱)공업대학 선전(深圳)경제관리학원 원장인 류스진 전 부주임은 최근 개최된 한 토론회에 참석해 "중국경제는 상반기에 이미 바닥을 찍었으며 새로운 성장플랫폼에 접어들었다"는 의견을 냈다고 경제참고보가 10일 전했다.

류 원장은 중국의 수요가 이미 안정적인 상황에 접어들었다는 점에 주목했다. 그는 "중국경제는 7년여 지속됐던 성장률 저하에서 벗어났으며 새로운 안정성장기에 접어들었다"며 "현재 L자형 성장곡선의 저점에 도달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중국경제는 U자형 혹은 V자형 상승곡선을 그리지 못할 것으로 관측했다. 대신 이제는 L자형 성장단계 혹은 작은 W형 곡선을 그려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류 원장은 "지난해 하반기에서 올해 상반기까지 수요가 안정됐으며, 생산성투자는 하락을 멈추고 소폭 상승세로 돌아섰다"며 "과거경험을 비춰보자면 생산성 투자는 조만간 눈에 띄게 늘어날 것이지만 현재 투자자들은 소비수요의 추이를 관찰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이다. 이어 "기업재고 역시 올해부터 하락하기 시작했다"며 "때문에 현재상황은 대체로 양호하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시장 역시 과열에서 벗어나고 있다. 그는 "2013년과 2014년 부동산투자가 최고치를 기록한 후 하락하기 시작했다"며 "2016년 1분기에 부동산투자가 소폭 상승했지만 이는 단기적인 현상이었을 뿐 장기적인 투자하락세를 막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부동산투자는 저성장 혹은 하락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하반기 경제성장은 다소 하락할 수 있겠지만 하락폭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이는 중국경제가 안정상황에 접어들었음을 뜻하며 지속가능성이 강한 새로운 성장단계에 진입했음을 뜻한다"고 해석했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