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2021학년도 수능 절대평가 국어·수학 제외할 듯

이한선 기자입력 : 2017-08-10 10:30수정 : 2017-08-10 15:08

pc: 163    mobile: 267    total: 430
교육부가 현재 중학교 3학년생부터 해당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국어와 수학에 절대평가를 적용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는 10일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 시안을 발표하고 절대평가 과목 확대와 관련해 국어와 수학, 선택 과목을 제외한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한문 4개 과목을 절대평가로 시행하는 1안과 7과목 전 과목으로 확대하는 2안을 제시했다.

교육부는 의견수렴을 거쳐 오는 31일 확정안을 발표할 예정이지만 이미 교사, 학부모, 입시전문가, 대학관계자 등의 의견수렴 결과 방향성에 대해서는 공감했으나 적용 범위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이 다수였다고 밝혀 1안 쪽으로 기울었음을 드러냈다.

국어와 수학이 절대평가에서 제외될 경우 풍선효과가 나타나면서 무한 경쟁과 학습부담의 완화라는 2021학년도 수능 개편 방향의 취지가 무색해지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교육부의 이번 수능 개편 시안 발표 1안은 정부가 2015 교육과정 개정 작업의 취지에 역행하는 안임을 정부 스스로 인정하는 것으로 확정될 경우 문재인 대통령의 제1호 교육 공약이 폐기되는 셈”이라며 “교육부가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의 장점 설명은 대폭 축소하고 단점은 지나치게 부풀렸다”고 반발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도 교육부의 1안에 대해 “수능에 의한 학교교육의 왜곡은 전혀 해결하지 못한 채 풍선효과로 인해 상대평가 과목들, 특히 상대적으로 점수의 편차가 큰 수학으로 극심한 쏠림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며 “1안은 ‘수능 영향력 약화’라는 입시개혁의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채 과목 간 불균형만 심화시킬 개악 안”이라고 지적했다.

수능 개편안과 함께 내놓기로 했던 고교 성취평가제의 대입반영 방안도 2019학년도는 일단 현행대로 유지하고 이후 계획은 국가교육회의에서 올해 내로 결정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021 수능 개편안에서 2015 교육과정 개편에 따라 '통합사회·통합과학'을 신설하고, 탐구영역 선택과목 수는 기존의 최대 2과목에서 1과목으로 축소했다.

출제범위는 공통과목과 일반선택과목(사회탐구, 과학탐구, 직업탐구)이다.

직업탐구영역은 '성공적인 직업생활' 한 과목을 통합 출제한다.

그동안 찍어도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어 아랍어와 베트남어 등으로 몰리면서 논란이 많았던 제2외국어·한문은 절대평가를 적용한다.

수능-EBS 연계 개선과 관련해서는 1안으로 연계율을 축소하거나 폐지하는 방안, 2안으로는 연계율을 유지하면서 연계방식을 개선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번 개편안에서 시험과목이 공통과목 6개 영역과 선택과목을 보는 것으로 결정된 것은 공통과목 6개 영역만 시험을 보는 경우 나머지 과목의 고교 수업 파행이 우려되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학습부담을 낮추기 위해 공통과목 6개 영역만 수능을 봐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선택과목 수업 파행 우려와 함께 절대평가로 전환하더라도 변별력 측면에서 일부 과목을 시험 대상에 포함시켜 변별력 저하를 막기 위한 목적도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