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영상중국] 숨가뿐 주자이거우 지진현장, 19명 사망 343명 부상

김근정 기자입력 : 2017-08-10 07:26수정 : 2017-08-10 09:06
지진으로 혼돈에 빠진 세계자연유산, 4만7000명 관광객 대피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사진=신화통신]


대지진의 상처가 아직도 아물지 않은 중국 서부 쓰촨성의 유명 관광지 주자이거우(九寨溝·구채구)가 8일 발생한 7.0 강진에 구조작업과 대피, 현장 수습 등 숨가쁜 하루를 보냈다. 8일 오후 10시19분(현지시간) 기준 총 19명이 사망하고 34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 중 13명은 중상으로 알려졌다. 천하일색의 비경으로 세계자연유산에 지정된 주자이거우를 찾은 4만7000여명의 관광객이 안전지대로 대피했다. 한국인 단체관광객 99명도 무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주자이거우 인근에서 여진이 1000차례 이상 일어나고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도 규모 6.6 지진이 발생해 지진피해 확대에 대한 중국 사회의 우려도 증폭됐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