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인천 동춘1초교(가칭) 신설] 도시개발사업조합 '미소' 부영은 '긴장'

박흥서 기자입력 : 2017-08-04 10:20수정 : 2017-08-04 10:23
도시개발사업조합은 난제 해소... 부영은 교육환경영향평가 받아야
인천시 연수구 (가칭)동춘1초등학교 신설을 둘러싸고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문제가 됐던 동춘1 도시개발사업구역의 사업에는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부영그룹이 진행중인 송도테마파크 사업에는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4일 인천시 및 업계 등에 따르면 동춘1구역도시개발사업조합(이하 조합)은 그동안 문제가 됐던 (가칭)동춘1초등학교를 신설해 시에 기부채납하는 사안에 대해 긴급이사회를 진행해 부지와 건립비용 모두 부담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조합은 9월 중으로 인천시교육청과 기부채납협약을 맺을 예정이고,인천시교육청은 오는12월 열리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에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연수구 동춘동 754 일대에 총3254세대의 공동주택과 단독주택을 건설하는 동춘1구역도시개발사업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동춘1구역 위치도 [사진=인천시 제공]


하지만 부영그룹이 추진하는 송도테마파크사업에는 또다른 변수로 작용될 전망이다. 동춘1초교 건립예정지역과 송도테마파크부지와의 직선거리가 154m에 불과해 교육환경영향평가 대상지역이기 때문이다.

교육환경법에는 직선거리 200m이내의 상대보호구역내 부지면적10만㎡이상인 테마파크는 통학안전과 소음·진동,날림먼지 일조권등 교육환경에 침해를 주는 요소를 사전에 파악해 안전통학로 확보와 친환경 방음벽, 방진망, 건물재배치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부영그룹 측은 지난달 말 이같은 내용을 인천시교육청으로부터 전달받아 현재 평가서 작성을 준비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