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논란의 '군함도' 400만 관객 돌파…주말 박스오피스도 1위

최송희 기자입력 : 2017-07-31 10:07수정 : 2017-07-31 10:07

4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군함도'의 메인포스터[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군함도'가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끊이지 않는 논란에도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는 중이다.

7월 31일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주말(28일~30일)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는 251만 5361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현재까지 누적관객수는 406만 7590명으로 개봉 1주차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앞서 '군함도'는 스크린 독과점 논란에 역사왜곡 주장까지 더해지며 몸살을 앓고 있는 중. 이러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현재 전국 스크린수는 2000여개로 박스오피스 2위인 '슈퍼배드'의 두 배 가량의 스크린을 확보하고 있다.

당초 '군함도'에 관한 기대감은 하늘을 찔렀다.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군함도가 소개된 뒤 대중들은 공분했고 '베테랑'으로 천만 관객을 모은 류승완 감독이 '군함도'를 찍는다는 소식에 예비 관객들은 손을 꼽으며 영화 개봉일을 기다려왔다. 하지만 개봉 직후 '군함도'는 역사 고증 논란과 스크린 독과점 등 논란에 시달렸고 일본 역시 인터뷰를 왜곡해 보도하는 등 '군함도'에 끝없이 견제했다.

4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군함도'의 스틸컷, 무영 역을 맡은 송중기[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모두가 '군함도'의 '꽃길'을 예상했지만 예상밖 '가시밭 길'을 걷고 있는 상황. 이러한 논란과는 상관 없이 박스오피스 1위에 훌쩍 400만 관객까지 돌파한 '군함도'가 어떤 성적과 평가를 얻게될지 이목이 쏠린다.

이어 박스오피스 2위는 애니메이션 '슈퍼배드3'가 차지했다. 같은 기간 85만 2851명을 끌어모아 누적관객수는 122만 5870명이다.

3위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덩케르크'다. 탄탄한 스토리와 연출력으로 관객들에게 호평을 얻는 중이지만 스크린 수는 고작 664개. 상영횟수는 2067번이다. 동일 기간 관객수 역시 36만 6256명을 모았으며 누적관객수는 217만 9569명을 돌파했다.

마블 히어로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같은 기간 10만 213명을 모아 현재 713만 2450명을 돌파, 박스오피스 4위를 지키고 있다. 지난 5일 개봉해 현재까지 꾸준히 관객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웃돌고 있다.

그 뒤를 애니메이션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습격!! 외계인 덩덩이', '47미터', '플립', '내 사랑'이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