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세종지역 아동복지시설에 유통기한 촉박한 식품 후원… 영명보육원은 왜 받았나?

(세종)김기완 기자입력 : 2017-07-30 12:10수정 : 2017-07-30 12:10

pc: 242    mobile: 429    total: 671
보육원 관계자 "유통기한 지난 것 확인, 아이들에게 먹이진 않고 전량 폐기처분 했다" 해명 기부영수증 발급 여부 따라 보육원과 결탁 의혹… 세금공제 위한 회계조작 등 기업 비리로 확산되나?

 ▲ 세종시 아동복지시설 영명보육원이 유통기한이 촉박한 식품을 후원받아 전량 폐기처분한 사실이 알려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기완 기자

세종시 유일의 아동복지시설인 사회복지법인 영명보육원에 대한 <아주경제> 취재가 시작되면서 지역 복지계는 물론 영명보육원과 내·외부 관계자들의 제보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이 곳에 대한 불합리한 운영을 목격하거나, 직접적으로 겪었던 관계자들이 보육원에 대한 단면이 보도되자 용기를 낸 것으로 읽힌다. [관련기사, 7월19일, 23일, 27일 보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위해 관련 정책을 추진중인 세종시 내에서 운영되는 유일의 아동복지시설 영명보육원에 일어나고 있는 의혹은 실로 놀라웠다.

사회복지법인 이사회에서 아동복지시설을 금전적 수익면에서 유리한 노인요양시설로 기능전환 검토, 직원들에 대한 시설장의 갑질논란, 직원 실수에 따른 시말서 요구, 종사자들 간 패거리 갈등, 후원물품 유용 또는 횡령, 보육원 생활관에서 교사들의 흡연과 음주, 퇴소한 청소년 취업 알선 후 임금 착취 등 수 많은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또다른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이는 일부 기업들로부터 후원받은 음식 물품이 유통기한을 하루 앞두고 기부됐고, 이를 보육원에서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뻔히 유통기한 초과로 아이들이 먹을 수 없다는 걸 알면서도 후원이라는 명목으로 기부받아 불합리한 '기브앤 테이크'가 이어졌을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특히, 영명보육원에서 지내는 아이들 정원과 실제 거주하는 아이들의 수는 한정돼 있는데 유통기한이 얼마남지 않은 대량의 식품을 후원한 기업에서 영명보육원으로부터 기부영수증을 발급받아 세금공제를 받았는지 회계처리 절차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영명보육원 관계자는 "유통기한이 촉박한 식품을 후원받은 것은 맞지만 전부 폐기처분 했고, 아이들에게 일체 먹이진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렇다면 유통기한 등을 감안, 식품을 후원받아 아이들에게 먹일 수 없다는 것을 예상했었지만 후원은 받고 먹일수가 없어 폐기처분 했다는 결론이 나온다.

먹지도 못할 식품을 후원 받고, 이에 따른 기부영수증 발급이 이뤄졌다면 업체의 비양심적 기부로 세금 조작 의혹도 제기되는 대목이다.

◆세종시 행정부, 영명보육원 지도점검 등 행정조사 착수… 세종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특별조사위원회 구성 등 현장조사 '추진'

지역내 유일 아동복지시설에 대한 많은 의혹이 제기되면서 공론화되자 지역 정치권과 행정기관이 영명보육원 운영실태를 짚어보고, 정상화시킨다는데 방침을 정했다.

주무 부서인 여성아동청소년과 김남경 사무관은 "영명보육원에 대한 지도점검 조사팀을 구성, 이달 31일부터 제기된 의혹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며 "전반적인 점검을 통해 정상화 시키겠다"고 말했다.

지역 정치권도 영명보육원을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영명보육원이 지역내 유일의 아동복지시설인 만큼, 정상화에 초점을 맞춰 운영상의 불합리한 부분을 조사하고 적극 개선시겠다는 것이다.

시의회 김복렬 행정복지위원장은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다음달 중순 행정복지위원회 의원님들과 함께 영명보육원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단 한명의 아이를 위해서라도 영명보육원의 존재 가치는 충분하다"며 "아동복지시설을 노인요양시설로 용도 변경 등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못박았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