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재계 "정부 일자리 추가 창출 요구 공감...큰 폭 확대는 어려워"

윤정훈 기자입력 : 2017-07-18 18:45수정 : 2017-07-18 18:45

이용섭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관에서 열린 '일자리 15개 기업 초청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윤정훈·김지윤 기자 = 일자리 창출과 재벌개혁에 대한 정부의 압박이 갈수록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재계는 어떤 답을 내놓아야 하는지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18일 일자리위원회와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열린 일자리 창출 정책 간담회 내용을 접한 재계는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의 발언에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정부가 일자리 창출 정책을 발표하면서 그 실행방안을 기업들이 만들어내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재계는 정부의 기조에 맞춰 일자리를 만들고 싶어도 연초 경영계획을 벗어난 추가 채용은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재계 관계자는 “경영 계획상 채용은 전년에 보통 다 잡는다”며 “정부가 간곡하게 요청하기 때문에 채용을 늘릴 여지가 있는지 고민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라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4대 그룹 관계자는 “우리 그룹을 포함한 대기업들이 적정수준을 초과한 인력을 채용하고 있고, 각 기업별로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 위기 극복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고용을 추가 창출하는 것은 부담일 수밖에 없다”면서 “취지는 공감하지만 기업들이 현재 처한 상황도 감안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재계는 회사의 미래를 책임질 우수 인재들에 대해서는 규모를 따로 정하지 않고 채용해왔다. 반면, 일반 직원들은 사무·생산 자동화 등으로 인해 채용인원을 크게 늘리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의 올해 채용 규모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되는 배경이다.

대기업 관계자는 “기존 채용계획에 추가 채용이 가능할지 여부를 살펴보라는 지시가 내려와 검토를 시작했다”면서 “가능한 한 늘려보겠지만 규모는 크게 늘어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