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폭우에 채소가격 급등…피서객 울상

박성준 기자입력 : 2017-07-18 08:00수정 : 2017-07-18 08:00

pc: 93    mobile: 57    total: 150

[사진=아이클릭아트]


박성준 기자 = 최근 게릴라성 호우가 전국을 강타한 이후 상추와 시금치 등 채소 가격이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달 가락시장에서 거래된 적상추 4㎏ 한 상자(상품 기준)의 월평균 도매가는 2만7239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달 평균인 1만195원보다 167% 폭등한 수치다.

시금치 4㎏ 한 상자(상품 기준)도 지난달보다 95.8% 급등한 1만7천620원에 거래됐다. 배추 역시 10㎏에 5589원으로 전월보다 61.6%나 올랐다.

이들 엽채류 상품은 다른 작물에 비해 강우량이나 일조량의 영향이 큰 편이다. 전문가들은 올 여름 폭우가 잦으면서 수확이 어려워지고 병충해 위험까지 잇따르면서 시세가 급등한 것으로 분석했다.

도매가격이 뛰면서 대형마트와 각 유통점에서도 소비자 가격이 크게 뛸 것이란 전망이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