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삼성전자, 2억명 사용하는 '페이팔' 전략적 제휴로 '삼성페이' 편의성 대폭 높여

유진희 기자입력 : 2017-07-17 22:07수정 : 2017-07-17 22:07

pc: 20    mobile: 11    total: 31
유진희 기자 = 삼성전자가 온라인 결제 플랫폼 ‘페이팔’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자사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의 편의성을 대폭 높였다.

삼성전자는 17일(현지시간) 삼성페이에서 페이팔 계정으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미국의 페이팔과 맺었다고 밝혔다. 페이팔은 전 세계 2억명 이상이 사용하는 온라인 결제 플랫폼이다.

이에 따라 사용자가 페이팔 계정을 삼성페이에 등록만 하면 기존 신용카드나 직불 카드와 마찬가지로 쉽고 편리하게 오프라인이나 온라인 결제를 할 수 있게 된다.

오프라인 결제의 경우, 스마트폰의 잠금 화면, 홈 화면 등에서 화면을 아래에서 위로 쓸어 올리면 삼성페이가 실행되면서, 등록된 카드와 페이팔 중 결제 도구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페이팔 계정을 활용한 삼성페이의 결제를 미국에서 먼저 시작하고, 향후 서비스 국가를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인종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삼성페이는 개방적인 파트너십과 협력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이번 글로벌 대표적인 페이먼트 서비스인 페이팔과의 협력을 통해 더욱 풍부한 모바일 월렛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빌 레디 페이팔 COO(사업운영책임)는 “페이팔은 삼성과 같은 기술 선도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수억명의 사용자들이 어디에서 쇼핑을 하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결제 경험을 제공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페이는 글로벌 시장 확대를 지속하며 올해 태국, 인도, 스웨덴, 아랍에미레이트연합(UAE), 영국 등 9개 시장에서도 추가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재 미국, 브라질, 중국 등 총 18개 시장에서 각 지역 파트너들과 협력해 온오프라인 결제뿐 아니라 멤버십·로열티 카드, 기프트카드, 교통카드 등 다양한 지역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