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인천 초등생 살인범 공범 측 "'살아있어?'는 역할극"..캐릭터커뮤니티 증인

이광효 기자입력 : 2017-07-18 00:00수정 : 2017-07-18 07:08

인천 초등생 살인범 공범/사진=연합뉴스

이광효 기자=인천 초등생 살인범 사건의 공범 측이 살인방조 혐의에 대해 범행을 저지를 당시 역할극인 줄 알았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17일 오후 인천지법 형사15부(허준서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인천 초등생 살인범 사건 3차 공판에선 살인방조 및 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재수생 A(18)양의 지인 B(20,여)씨가 변호인 측 증인으로 나왔다.

B씨는 A양과 함께 온라인에서 캐릭터를 만들어 역할극을 하는 모임인 '캐릭터 커뮤니티' 활동을 해 친구 사이가 됐다.

이 날 공판에서 A양의 변호인은 사건 발생 당일 A양이 인천 초등생 살인범 사건 주범인 10대 소녀 C(16)양과 주고받은 휴대전화 메시지 내용을 설명하고 B씨의 의견을 물었다. ‘C양이 범행을 저지를 당시 A양은 역할극인 줄 알았다’는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

B씨는 “A양이 역할극이라고 100% 생각했을 것이다. 실제로 일어날 수 있는 일이 아니고 '픽션'이라는 것을 약속하고 나눈 대화”라며 “A양을 2014년 여름 캐릭터 커뮤니티를 통해 처음 알게 된 이후 10차례 넘게 실제로 만났다. 배려를 많이 해줬던 친구이고 가정사로 힘들어 울면서 전화하면 다독여 주고 위로도 해줬다”고 말했다.

C양은 범행 전 A양에게 ‘사냥 나간다’고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다. 피해 초등생을 집으로 유인한 후엔 ‘잡아왔어. 상황이 좋았어’라고 다시 메시지를 보냈다.

A양이 “살아있어? CCTV는 확인했어? 손가락 예쁘니?”라고 물었고 C양은 “살아있어. 예쁘다”고 답했다.

검찰 측은 "'잡아왔어'라는 메시지를 갑자기 받으면 증인은 어떻게 생각하겠느냐?"고 물었다. B씨는 "그게 뭐냐고 물을 것 같다"고 답했다.

검찰 측은 “A양이 사전에 C양과 범행계획을 공유했기 때문에 그런 메시지를 불쑥 보냈어도 대화가 가능했다”며 살인방조 혐의를 주장했다.

A양은 올 3월 29일 오후 5시 44분쯤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서 고교 자퇴생 C양으로부터 한 초등학생(8)의 훼손된 시신 일부가 들어 있는 종이봉투를 건네받아 유기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됐다.

C양은 같은 날 낮 12시 47분쯤 인천시 연수구의 한 공원에서 우연히 만난 피해자를 자신의 아파트로 데려가 목 졸라 죽이고 흉기로 잔인하게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A양의 다음 재판은 다음 달 10일 오후 2시 인천지법에서 진행된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