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탈북녀 임지현,재입북 뒤 北 선전매체 등장 "돈으로 좌우되는 남조선서 고통"

이광효 기자입력 : 2017-07-17 08:59수정 : 2017-07-17 10:25

탈북녀 임지현 씨가 북한 선전매체에 출연해 한국을 맹비난했다.[사진:연합뉴스='우리민족끼리TV' 화면캡처]

이광효 기자=올 4월까지 국내 종합편성채널 등에 출연해 북한의 실상을 비판했던 탈북녀 임지현(가명, 26) 씨가 재입북 후 북한 선전매체에 등장해 한국을 맹비난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16일 공개한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전혜성'이라고 신분을 밝힌 탈북녀 임지현 씨를 출연시켰다.

이 영상에서 탈북녀 임지현 씨는 “2014년 1월 탈북했고 지난 6월 조국(북한)의 품에 안겼다. 평안남도 안주시 문봉동에서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다”며 한국 종편 프로그램에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출연한 적이 있음을 밝혔다.

탈북녀 임지현 씨는 “시키는 대로 악랄하게 공화국을 비방하고 헐뜯었다. 국방TV에도 출연한 적이 있다”며 “잘 먹고 돈도 많이 벌 수 있다는 환상을 가지고 남조선으로 가게 됐다. 돈을 벌기 위해 술집 등을 떠돌아다녔지만 돈으로 좌우되는 남조선에서 육체적, 정신적 고통만 따랐다”고 말했다.

탈북녀 임지현 씨가 이렇게 재입북해 한국 사회를 맹비난한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탈북자들의 한국 사회 적응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지원과 대책이 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탈북녀 임지현 씨가 납치된 것인지, 자발적으로 재입북한 것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정부는 현재 탈북녀 임지현 씨가 어떻게 북한에 재입북한 것인지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녀 임지현 씨는 지난 4월까지 여러 국내 방송에 출연해 북한의 실상을 폭로하고 비판했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