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청주,22년만 290㎜ 물폭탄 수중도시로 변해..침수·단수·정전·산사태 피해

이광효 기자입력 : 2017-07-16 15:25수정 : 2017-07-16 18:05

청주에 내려진 물폭탄으로 침수 피해 잇따라/사진=연합뉴스

이광효 기자=충청북도 청주에 시간당 최고 90㎜의 물폭탄이 쏟아져 청주가 수중도시로 변했다. 청주에 퍼부어진 물폭탄으로 침수, 단수·정전, 산사태 등의 피해가 잇따라 발생했다.

청주에 이런 물폭탄이 쏟아진 것은 293㎜의 강우량을 기록한 지난 1995년 8월 이후 처음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6일 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청주엔 290.1㎜의 물폭탄이 투하됐다.

이렇게 청주에 쏟아진 물폭탄으로 미호천과 무심천은 범람할 가능성까지 강력히 제기됐다.시내를 관통하는 무심천의 수위는 4.4m를 기록해 위험 수위를 넘어 하류 지역인 신봉동 일대 17가구 주민 30명은 인근 주민센터로 대피했다.

청주 율량천도 범람 위기로 주민 일부가 대피했다. 상당구 용암동 아파트 단지 앞 소하천은 실제로 범람해 물이 도로로 역류했고 상당구 명암유원지는 물이 넘쳐 인근 명암타워 1층이 한때 물에 잠기기도 했다.

이 날 오전 명암유원지가 범람할 가능성이 있을 정도로 수위가 상승하자 청주시는 경고 방송을 내보내 이 유원지보다 지대가 낮은 용정동에 살고 있는 주민들은 공포에 떨었다. 흥덕구 복대천 주변은 인근 아파트 주차장에 정차된 차량이 물에 잠기는 등 침수 피해가 잇따라 발생했다.

침수 등 피해가 잇따라 발생하자 상당구 용암지하도, 흥덕구 서청주 사거리와 공단 오거리, 강내면 진흥아파트 사거리, 분평동 하이마트 사거리, 솔밭공원 사거리 등에선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청주에 투하된 물폭탄으로 산비탈 지반이 약해져 월오동 공원묘지, 봉명동 노인요양원에 토사가 유출됐다. 오창에서는 산사태가 나기도 했다.

오전 9시 30분쯤 청주 흥덕구 복대동·오송읍·옥산면 일대에 정전이 발생했다. 서원구 사직동 등 시내 곳곳도 정전이 일시적으로 발생했다. 복대동 등 시내 일부 아파트에는 정전으로 상수도 펌프가 고장 나 단수 사고가 발생했다.

가경천 유실로 상수도관이 파손돼 가경·복대동 일대 일부가 단수됐다. 무심천 인근 운호고 운동장은 어른 허리 만큼 물에 잠겼다. 중앙여고에서는 인접 전파관리소 옹벽이 무너져 급식소 일부가 파손됐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