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증시 주간전망] 금융공작회의, 성장률 발표 변수, 큰 변동은 없을 듯

김근정 기자입력 : 2017-07-16 15:51수정 : 2017-07-18 14:03

pc: 277    mobile: 529    total: 806
중국 증시 이번주 회복세 보일까, 14~15일 금융공작회의 감독 강화 메시지 17일 중국 6월 주요 거시지표, 2분기 성장률 발표...안정흐름 지속

[사진=신화통신]


김근정 기자 = 지난주 인민은행의 유동성 주입, 수출입 지표 호조 등에 3200선 사수에 성공한 중국 증시가 이번주 회복세를 보일 수 있을까.

시장은 당국의 금융 개혁 의지, 금융시장 건전성 제고, 안정적인 경기 흐름 등의 영향으로 조정 속 낙관 정서는 짙어질 것으로 내다보는 분위기다. 하지만 변동폭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14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14% 오른 3222.42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주 상하이종합, 선전성분 등의 거래량은 전주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창업판은 올 들어 주 단위 최대 낙폭을 보이며 힘을 잃은 모습을 보였다.

이번주 위축된 투자심리가 다소 회복되면서 조정 속 안정을 찾을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우선 지난 14~15일 5년만에 열린 중국 금융공작회의에서 시 주석이 금융 시장 안정, 레버리지 축소, 좀비기업 퇴출은 물론 최상위 금융감독기구인 금융안정발전위원회 설립을 지시한 것이 가장 큰 변수다. 시장은 단기적으로 금융 규제 강화가 악재로 작용해 주가가 하락할 수 있지만 결국은 시장 건전성·투명성 제고 등 기대감을 키울 것이라는 설명이다.

양더룽(楊德龍) 첸하이카이위안(前海開源)펀드 수석경제학자는 "자본시장이 발전해야지만 중국 경제의 발전이 가능하다"며 "이번 금융공작회의가 A주 시장에 대한 신뢰를 높일 수 있는 신호를 주고 A주 시장의 건전한 발전에 힘을 보탤 것"으로 봤다.

또, "최근 A주가 미국, 유럽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A주가 계속되는 조정 국면으로 이미 어느 정도 바닥을 찾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중·장기 전망을 낙관했다.

17일에는 중국 6월 산업생산, 고정자산투자, 소매판매 증가율과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발표된다. 주요 거시지표가 안정을 유지하고 성장률도 전분기와 동일한 6.8%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거시경제의 안정적인 흐름이 증시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번주에는 19개 상장사가 상반기 실적 공개도 예고돼 있다.

신만굉원 증권은 "최근 주가 흐름으로 볼 때 단기적으로 조정 속 안정 찾기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지수 하락 공간은 제한적으로 크게 요동칠 가능성은 작다"고 분석했다. 블루칩에 자금이 집중되는 분화 현상도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