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이슈분석] 대우건설 노조 "박창민 사장, 최순실 낙하산"

김충범 기자입력 : 2017-07-17 07:59수정 : 2017-07-17 07:59

pc: 699    mobile: 688    total: 1,387
18일 '부정 인선 조사 촉구' 성명 발표

서울 종로구 신문로1가 대우건설 본사 건물에 걸린 대우건설 및 산업은행 간판 전경. [사진=김충범 기자]


아주경제 김충범 기자 = 대우건설 매각 작업이 본격화 하는 가운데 CEO(최고경영자) 리스크가 변수로 부상했다. 박창민 사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낙하산이란 의혹이 제기되면서다. CEO 리스크가 주가에 악영향을 미칠 경우 매각 작업에도 걸림돌이 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이하 건설기업노조) 및 건설기업노조 대우건설지부(이하 대우건설 노조)는 오는 18일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 부정 인선' 조사 촉구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국정농단 주범인 최순실씨가 박창민 대표의 낙하산 인사에 관여했다는 정황을 중점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박 대표 선임과 관련한 최씨 개입 논란이 수면위로 떠오른 것은 지난달 중순 무렵이다. 당시 건설업계 및 법조계에 따르면 박영수 특검팀은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본부장의 휴대전화에서 작년 7월1일 최순실씨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찾았다.

메시지에는 이 전 본부장과 소통이 원활하다는 이유로 박 사장을 대우건설 사장으로 추천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문자가 박 대표의 선임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한 인과관계 여부는 현재 계속 조사 중인 상태다.

대우건설 노조 관계자는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은 작년 7월1일에 문자를 보냈다는 것"이라며 "당시는 연임에 도전하는 박영식 대표와 이훈복 대우건설 전무의 2파전이 이뤄지다가, 사장추천위원회가 이를 뒤엎고 돌연 외부인사를 포함한 재공모 절차를 밟기로 의결했던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지원자 접수 마감 시점이 7월1일 정오다. 서류심사 진행이나 면접은 그 이후에 진행되는 사안들"이라며 "상식적으로 서류심사도 진행되지 않은 시기부터 박창민 사장이 언급됐다는 자체가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산은은 대우건설 매각을 위해 최근 매각 주간사 선정 입찰제안요청서(RFP)를 제출한 상태다. 매각 대상은 산은이 PEF(사모투자펀드) KDB밸류제6호를 통해 확보한 대우건설 지분 50.75%다.

산은은 주간사 선정 및 매도 실사가 마무리 되는대로 매각 공고에 들어갈 계획이다. 문제는 PEF 만기가 올 10월에 돌아와 시간이 촉박하다는 것이다. 사실상 3개월 남짓 안에 주가가 대폭 올라야 하는데 현재는 주당 7000원대 중후반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이는 산은이 2010년 대우건설로부터 사들인 1만5000원의 절반 수준이다. 

한 인수합병 전문가는 "사실이 밝혀질 때까지 노조 관계자들의 극렬한 매각 반대가 예상된다"며 "산은 입장에서는 대우건설의 조속한 매각을 위해 오롯이 주식가치를 올리는데 집중해야 할 판국에 암초를 만난 것 같다. 최악의 경우 매각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PEF 만기를 연장해야 하는 상황까지도 염두에 둬야한다"고 지적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