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제주 '물장오리' 화산분출 시기는?

진순현 -차장입력 : 2017-07-06 14:43수정 : 2017-07-06 14:43
(제주)진순현 기자= 한라산천연보호구역 산정호수인 물장오리(해발 937m) 분화구 내 퇴적층 시추를 통해 화산분출시기 및 한반도 고기후 역사를 찾아 나선다.

6일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2019년까지 이뤄지는 한라산천연보호구역 기초학술조사 2차년도 사업으로 물장오리 분화구 퇴적층 시추를 오는 7~9일에 실시한다.
 

한라산 백록담 항공 라이더 [사진=제주도]


앞서 세계유산본부는 지난해 한라산 백록담 퇴적층을 시추해 백록담 분화구 형성시기가 최소 1만9000년 이상 되었음을 보고했을 뿐만 아니라, 동아시아 내륙지역의 고기후와 차별화된 제주도의 고기후적 특징을 일부 밝힌바 있다.

이번 시추작업은 문화재청으로부터 총 12억원의 지원을 받아 기초학술조사를 수행하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신중호)에서 지난해 백록담 시추와 달리 소규모 장비의 힘을 빌어 사람의 힘으로 퇴적물을 채취하게 된다.

제주도 고지대에 위치하는 습지퇴적물들은 한반도 육지부에서는 찾기 어려운 퇴적물로 제주도는 물론 우리 한반도의 고기후를 연구할 수 타입캡슐과 같다. △직경 약 5cm로 깊이 5m 이내 4곳 △깊이 10~15m 1곳 모두 5공 시추가 실시된다. 시추된 시료들은 이후 △퇴적물 입도 및 구성광물 분석 △퇴적물 지화학적 분석 △퇴적물 연대측정 △퇴적물내 생물흔적 분석 등 다양한 분석을 실시하게 된다.

시료채취와 이동 및 현장정리에는 약 1주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