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북한 "북핵, 북미간 문제로 남한은 빠지라"…통일부 "우리가 당사자"

입력 : 2017-06-19 16:10수정 : 2017-06-19 16:10

pc: 96    mobile: 74    total: 170

[사진=연합]

아주경제 강정숙 기자 = 북한이 19일 여러 매체를 동원해 북핵 문제는 북미 간의 문제라며 남북 사이에 논할 문제가 아니라고 한 데에 대해 통일부가이날 '우리가 당사자'라고 반박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핵 6자회담에 6개국이 참가하고 있다시피 북핵문제는 북미 간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사회의 문제이며, 우리가 당사자인 것이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 부대변인은 "북한은 미사일, 핵실험 등의 도발을 중단하고 남북관계 개선의 길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날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를 통해 "조선반도 핵 문제는 당사자인 미국과 우리가 논할 문제이지 결코 미국의 하수인에 불과한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것이 못 된다"며 "남한은 빠지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남조선에 새로 들어선 정권이 관계 개선과 민간 협력사업에 대해 떠들어대며 생색을 내고 있다"며 "문제는 남조선 당국이 운운하고 있는 '대화'니, '협력'이니 하는 것들이 모두 공공연히 우리의 핵 포기를 전제로 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조미(북미) 간의 문제인 핵 문제를 북남 사이에 해결해보겠다고 하는 것은 언제 가도 실현될 수 없는 부질없는 망상이고 스스로 제 손발을 묶어놓는 어리석은 짓"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북한의 이러한 주장에 대해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6·15 남북정상회담 17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의 추가 도발을 중단한다면 북한과 조건 없이 대화에 나설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한 반응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