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6.19 부동산대책] 서울 전역 전매 금지...강북 뉴타운 ‘긴장’

입력 : 2017-06-19 14:46수정 : 2017-06-19 15:28

pc: 1,207    mobile: 3,949    total: 5,156
이주수요 몰린 광명, "실수요자 유리 전망도"

서울 은평구 응암동 419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백련산 SK뷰아이파크(응암10구역 재개발)’ 견본주택을 둘러보기 위해 방문객들이 기다리고 있다. [사진=SK건설 제공]


아주경제 오진주 기자 = '6·19 부동산 대책'의 발표로 강남4구에 적용되던 분양권 전매 금지가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되면서 최근 뉴타운의 인기를 업고 활황세를 보이던 강북 재개발 청약시장의 향후 추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뉴타운 지역은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달 25일 청약 접수를 진행한 영등포구 신길뉴타운 5구역을 재개발한 ‘보라매 SK뷰’는 527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만4589건의 신청자가 몰려 평균 27.7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11·3 부동산 대책 이후 최고 경쟁률이다.

인근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신길뉴타운 7구역을 재개발한 ‘신길 래미안 에스티움’의 매맷값은 현재 분양가 대비 1억5000만원가량 올랐다. 이 아파트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전용면적 84㎡의 매맷값이 7억원 중후반대에 형성돼 있다”며 “한때 8억원까지 오르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있었지만 지금 분위기를 봐선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강북에서는 아현·수색증산·은평뉴타운 등에서 분양을 진행하거나 앞두고 있는 단지들이 있다. 수색증산뉴타운에선 4구역을 재개발한 ‘DMC 롯데캐슬 더 퍼스트’가 처음으로 분양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16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분양보증을 받지 못했다가 19일 발급이 재개됐다.

은평구 ‘백련산 SK뷰 아이파크’ 인근에 위치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대책이 나온다는 말이 나올 때부터 미리 팔았다는 매도자도 있고, 매물을 골라서 사려고 했던 매수자 가운데 급매물이 나올 것 같아 기다리는 사람도 있다”며 “응암 2구역과 11구역이 연내 일반분양을 진행할 예정인데, 일정이 예정대로 진행될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단지는 응암10구역을 재개발하는 아파트로 지난 3월 평균 청약경쟁률 5.6대1을 기록하기도 했다.
 

경기도 광명역세권지구 택지개발사업지 인근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오진주 기자]


이번에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된 광명시도 지난 2개월 동안 평균 청약경쟁률이 31.8대1을 기록했다. 광명시는 서울과 맞닿아 있는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가격 상승세가 크지 않았던 곳이지만, 광명역세권 개발과 광명뉴타운 등 개발 호재로 최근 가격이 상승했다. 특히 광명동과 철산동 일대 228만㎡ 규모에 조성되는 광명뉴타운이 폭풍의 핵이다. 

부동산114 이미윤 책임연구원은 “광명시는 광명역세권개발 지역 단지들을 중심으로 웃돈이 형성되면서 매맷값이 상승했다”며 “투기 수요에 서울에서 밀려난 수요까지 겹치면서 경기도 내에서는 단기간에 매맷값이 급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부동산 대책으로 가수요가 제거되면서 청약 경쟁률은 다소 떨어지겠지만, 기존 재개발 지역에서 밀려난 세입자 같은 실수요자들에게 유리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투자 수요가 다른 곳으로 번지는 풍선효과를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종로구 A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3~4년 전부터 거래가 되지 않던 상가 매물이 최근 강남에서 온 투자 수요로 인해 거래가 되고 있다”며 “최근 종로 4~6가 대로변에 위치한 대지면적 826㎡(250평) 상가가 200억원에 거래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도시재생이 이슈가 되면서 투자자들이 종로가 대상이 될 것이라고 보는 것 같다”며 “상가는 대출 규제에서 벗어나기 때문에 강북지역 상가로 수요가 들어오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