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與 "野 우기기 괘념 않는다"…길어지는 강대강 대치

입력 : 2017-06-19 10:34수정 : 2017-06-19 10:34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주경제 김혜란 기자 = 야당이 청와대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과 '안경환 낙마' 사태를 빌미로 주도권 다툼에 나선 가운데 집권여당 지도부도 강경 기조로 일관하면서 여야의 강대강 대치가 길어질 전망이다. 

19일 여당 지도부는 대여투쟁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있는 야 3당을 기득권, 적폐 세력으로 규정하고, 이들의 발목잡기로 국정운영이 마비되고 있다는 주장을 내세웠다. 교착상태에 빠진 정국을 풀기 위한 해법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여당 역시 강경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국회 마비가 장기화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을 놓고 '협치 포기'라고 우기고 있다"면서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법과 제도 범위 안에서 마지막까지 야당과의 협치를 포기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야당이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를 빌미로 청와대의 부실 검증 책임론을 제기하며 조국 민정수석의 자진사퇴를 요구한 것을 두고는 "검찰 개혁을 거부하는 적폐 세력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꼴"이라고 반격하기도 했다. 

추 대표는 또 강 장관과 조 수석이 검찰 개혁과 외교 개혁의 적임자임을 내세우며 인사청문회과정에서 불거진 각종 의혹이나 민정수석으로서 인사 검증을 제대로 하지 못한 책임은 묻지 않았다. 그는 "한미 정상회담과 G20 회담 등 국익에 직결되는 일정을 고려하면 어느나라 대통령이라도 하지 않을 수 없는 나라위한 불가피한 결단"이라고 청와대 방어막을 쳤다. 

그러면서 "우리당 역시 협치 길이 멀고도 험하겠지만 함께 가야하는 길이라 생각하고 그런 (야당이 협치 포기라고) 우기는 말에는 괘념치 않겠다"면서 야 3당을 겨냥해 "협치를 볼모로 사회 대개혁을 외면하거나 국익 대신 당리당략에 매몰돼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안경환 법무부 후보자 자진 사퇴에 대해선 유감의 뜻을 표명하면서도 "도의적 판단 따른 사퇴임에도 문재인 정부 인사전반 불신으로 키워보려는 야당의 태도는 온당치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명백히 국민 주권 시대에 반하는 기득권 부여잡기, 적폐세력 발목잡기 불과하다"며 "문재인 정부는 보다 철저한 개혁 위해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원식 민주당 우원내대표도 "국회는 민심의 전당이지 야당만의 전당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장관을 임명한 것을 두고 협치 포기라고 주장하는데 정부조직법이 국회에 제출된지 11일이 지났다. 이를 상정조차 안해주는 야당이 협치를 포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위원장·정보위원장 교체,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의사 일정 합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등을 압박하고 나섰다. 그는 야당이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 점검을 위한 국회 운영위원회 개최를 요구하는 데 대해선 "운영위를 정치 공세 수단으로 쓰면 안 된다. 국회 운영부터 정상화하는데 협조달라"고 당부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