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환경연합,고리1호기 영구정지에“전력 공급 문제 없어,전기세 인상 과장 많아”

입력 : 2017-06-19 00:00수정 : 2017-06-19 01:25

pc: 296    mobile: 716    total: 1,012

고리1호기 영구정지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8일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1호기 모습.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17일 오후 6시 고리 1호기로 들어오는 전기를 차단하고 원자로 불을 껐다. 고리1호기 원자로는 서서히 식어 18일 자정(24시)이면 93도 이하로 내려가 영구정지 판정을 받는다. 2017.6.18 ccho@yna.co.kr/2017-06-18 16:01:44/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고리원자력발전소 1호기가 18일 영구정지되는 등 문재인 정부의 탈핵정책이 본격화된 가운데 환경운동연합은 고리1호기 영구정지 등 탈핵정책이 본격 추진돼도 전력 공급에는 문제가 없고 전기세는 인상이 불가피하지만 과장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탈핵팀장은 18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고리1호기가 영구정지되고 순차적으로 원자력발전소를 폐쇄해 나가도 지어놓고 가동하지 않고 있는 가스발전소 등이 많아 전력 공급에는 문제가 없다”며 “우리나라 전력 수요 증가율은 1% 정도로 당초 예상보다 낮다”고 말했다.

안재훈 팀장은 “태양광 발전이나 풍력 발전은 전력생산비용이 높아 고리1호기가 영구정지되고 앞으로 순차적으로 원자력발전소를 폐쇄하면서 태양광 발전이나 풍력 발전으로 대체하면 전기세 인상은 불가피하다. 그러나 인상 정도는 원자력 발전소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주장하는 것만큼 높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17일 오후 6시 고리 1호기로 들어오는 전기를 차단하고 약 38분 후 원자로의 불을 껐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