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AJU★현장] '쌈마이웨이' 김지원 "연기 호평? 굉장히 감사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생각 돼"

입력 : 2017-06-13 11:56수정 : 2017-06-13 11:56

[사진=KBS 제공]


아주경제 김아름 기자 = ‘쌈, 마이웨이’ 김지원이 자신의 연기를 향한 호평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김지원은은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진행된 KBS2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 연출 이나정, 김동휘) 기자간담회에서 “호평에 대해 굉장히 감사하지만 저 스스로는 부족하기도 하지만 좀 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렇지만 좋은 말씀을 해주시면 ‘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워낙 대본이 재미있었다. 주변 분들께서 정말 많이 도와주셨기 때문인 것 같다. 사실 지금 촬영을 하면서 그런 좋은 반응들을 살펴볼 만한 마음의 여유들이 있지 못해서 몸둘바를 모른다”면서도 “20대에 보여드릴 수 있는 연기들에 최대한 집중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생각하려는 와중에 그렇게 봐주신다면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겠다는 생각 뿐인 것 같다”고 겸손함을 보였다.

김지원은 아나운서가 꿈이지만 실제로는 백화점 인포 데스크 직원인 최애라 역을 맡았다.

한편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 지난달 2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지난주 11.6%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월화드라마 왕좌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