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단독]​공정위, BBQ 등 치킨값 인상 업체 가격담합 조사 착수

입력 : 2017-06-12 13:00수정 : 2017-06-12 16:50

pc: 2,871    mobile: 4,281    total: 7,152
아주경제 김선국·현상철 기자 =BBQ치킨, 교촌치킨, KFC 등 주요 치킨 업체가 치킨 가격 인상에 나서자 당국에서 가격담합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정부부처 관계자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치킨 가격을 인상한 업체들이 가격을 담합했는지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BBQ치킨은 지난달 1일부터 10가지 제품의 가격을 인상했고, 이달 5일에는 20가지 제품을 인상해 치킨값 2만원 시대를 열었다.

BBQ치킨이 한 달 만에 두 차례에 걸쳐 가격인상을 단행하자, 관련 업계도 이에 편승해 연이어 치킨 가격 인상을 예고한 상황이다.

조류인플루엔자(AI)로 닭고기 가격이 불안한 가운데, 치킨 가격 인상이 관련 물가를 끌어올려 서민부담이 커질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다.

공정위가 치킨 업체의 가격인상 자체를 제재하기는 힘들지만 일방적인 가격인상에 제동을 걸어 후폭풍을 최소화한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이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역시 "취임 시 단기적으로 중요한 과제로 생각하는 가맹·대리점·골목상권 등 자영업자 문제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치킨 가격이 오르면 관련 제품에 대한 소비자 구매가 감소, 치킨 가맹점주가 직접적인 타격을 받게 된다.

공정위는 관련 업체들이 가격을 인상하는 과정에서 적정한 인상폭을 두고 담합행위를 벌였는지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현재 언론 등을 통해 가격인상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업체들의 치킨가격 인상에 대해 대한양계협회가 불매운동을 벌일 계획이어서 눈길을 끈다.

치킨업체의 잇단 가격인상으로 수요가 줄어들 경우, 닭고기를 생산하는 양계농장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특히 치킨가격 인상분이 양계업계의 수익증대로 이어질지도 미지수다. 가맹점주뿐 아니라, 닭고기 생산업체의 수익으로 이어질지는 담보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형 가맹본부의 배만 불리는 동시에 관련 시장을 왜곡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그만큼 국내 닭고기의 대부분을 생산‧유통하는 양계협회의 치킨 불매운동은 상징성이 크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