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인민화보]‘줄 위의 인생’, 망석중 극단장 리구이푸

입력 : 2017-06-01 16:29수정 : 2017-06-01 16:29

pc: 10    mobile: 17    total: 27

망석중을 제대로 조종하려면 손이 매우 민첩해야 한다. 아무리 천부적인 재능이 있어도 1~2년은 익혀야 제대로 조종을 할수있다. 입으로 창을 하는 동안 손으로 망석중 조종을 깜빡하는 경우도 있다. [사진=인민화보 장페이젠(張培堅) 기자]

리구이푸씨의 5살손자(리선양•李沈陽)는 공연을 하는 리씨를 잠시도 쉬지 않고 따라다녔다. 휴식시간 틈틈이 손자는 망석중을 갖고 장난을 쳤다.[사진=인민화보 장페이젠(張培堅) 기자]

가오탕 망석중극은 일반 망석중극에 비해 인형이 크고 무거워 공연에 더많은 힘이 든다.[사진=인민화보 장페이젠(張培堅) 기자]

한 아이가 자신과 체형이 비슷한 망석중을 바라보고 있다.[사진=인민화보 장페이젠(張培堅) 기자]

지금은 닝보시에서 망석중극을 찾아보기가 쉽지 않다. [사진=인민화보 장페이젠(張培堅) 기자]

공연이 끝나고 단원들이 망석중을 조심스레 보관함에 넣고 있다.[사진=인민화보 장페이젠(張培堅) 기자 ]


인민화보 장페이젠(張培堅) 기자 =50세의 리구이푸(李貴富) 씨는 저장(浙江)성 닝보(宁波)시 샹산(象山)현 가오탕다오(高塘島)향 출신이다. 조상 대대로 ‘망석중’이라는 나무인형에 줄을 달아 위에서 조종하는 공연인 ‘망석중극(劇)’을 하며 생계를 이어왔다. 가오탕 지역의 망석중극은 현재 닝보시 무형문화제로 지정되어 있다. 리 씨는 자신의 이름을 딴 ‘샹산 구이푸 망석중 극단’의 단장이다.
망석중 1개에 달리는 줄은 무려 13개이다. 인형 중에는 줄이 20개가 넘게 달리는 것도 있다. 눈과 입도 조종이 가능하다. 망석중극을 배우려면 손가락 10개를 자유자재로 놀려야 함은 물론이고 극중 내용에 맞춰 창(唱)도 할 줄 알아야 한다. 아무리 천부적인 재능을 타고 났어도 1년에서 2년은 익혀야 한다. “아버지(리샹밍·李相明)가 12살 되시던 해에 할아버지가 원저우(溫州)에서 사부를 모셔와 아버지를 가르치게 했죠. (…) 아버지는 36세 되시던 해에 샹산에서 공연을 하시고 가오탕다오향에 정착하셨어요. 이곳에 뿌리 내린 망석중극은 그렇게 해서 시작됐죠.” 리 씨의 말이다.
망석중극과 이곳 가오탕다오향의 인연을 설명할 때면 리 씨는 어깨에 절로 힘이 들어간다. 그의 부친인 리샹밍씨가 저장성 동쪽 지역에 하나뿐인 정규 망석중 극단인 ‘샹산현 가오탕다오향 망석중 극단’을 창단한 장본인이기 때문이다. 극단은 샹산현에 속한 크고 작은 향은 물론 타이저우(台州)와 저우산(舟山) 등지까지 진출하며 큰 인기를 누렸다.
리씨는 17세부터 본격적으로 망석중극에 발을 들여놓기 시작했다. 망석중극 덕에 후배 공연가인 왕융펀(王永芬)과도 만나 백년가약을 맺었다. 하지만 극단은 한때 해산의 아픔을 겪기도 했다. 리 씨는 2010년 극단을 다시 일으키고 가오탕망석중극의 앞날을 위한 새로운 여정을 시작했다.
“아버지 세대 때는 두 손으로 인형 두 개를 조종해 연속으로 공중제비를 돌게도 하셨어요. 우리는 지금도 그 수준을 못 따라가죠.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망석중극을 접하고 극이 크게 발전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리 씨는 여전히 마음속에 망석중극에 대한 희망과 기대의 끈을 단단히 쥐고 있었다.

* 본 기사는 중국 국무원 산하 중국외문국 인민화보사가 제공하였습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