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美블랙스톤-사우디 국부펀드 400억달러 인프라펀드 합의"(종합)

입력 : 2017-05-21 06:53수정 : 2017-05-21 06:53
트럼프 공약한 美인프라 개선사업에 집중투자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의 국부펀드와 미국 내 최대 사모펀드 회사인 블랙스톤이 400억 달러(44조9천억 원) 규모의 '인프라펀드' 조성에 합의했다.

이 자금은 미국의 인프라 개선사업에 우선 쓰일 예정이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을 비롯한 미국 언론들은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에 맞춰 양측이 이런 계획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블랙스톤은 이 '인프라펀드'의 몸집을 종국에는 1천억 달러로 키워 미국의 인프라 사업을 중점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사우디 국부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가 200억 달러의 투자를 약속하면서 첫 출자자로 이름을 올렸다. 또 다른 200억 달러는 사우디 내 다른 투자자로부터 출자를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PIF와 블랙스톤은 지난 1년여 동안 '인프라펀드'를 논의해왔으며, 최종 합의에 앞서 잠정 합의를 이룬 것이라고 WSJ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20∼21의 사우디 방문에 동행하는 수십 명의 미 재계 인사들 중에는 블랙스톤의 최고위급 인사도 포함돼 있다.

블랙스톤의 해밀턴 제임스 사장은 "급속히 노후화되는 미국의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시급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상태"라며 '인프라펀드'를 통한 공공사업이 미국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했다.

PIF의 야시르 알 루마얀 상무이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대로 미국에서 진행되는 이 야심 찬 사업에 대해 우리는 긍정적인 전망을 하고 있고, 그래서 투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기간 1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공약한 바 있다.

스티븐 슈워츠먼 블랙스톤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경제정책을 조언하는 '전략정책포럼'의 위원장이기도 하다.

quintet@yna.co.kr

(끝)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