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주호영 "文 대통령의 개헌에 대한 진정성 확인했다"

입력 : 2017-05-19 16:51수정 : 2017-05-19 16:51

pc: 34    mobile: 43    total: 77

바른정당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이날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 회동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 이수경 기자·장은영 인턴기자 =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원내 5개 정당 원내대표와의 첫 오찬 회동에 대해 "문 대통령의 개헌(헌법개정)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회동 직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에게 어제 5·18 기념식에서 개헌을 하겠다고 말씀하신 것은 참으로 뜻밖이었다고 말씀드렸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보통 후보 시절의 개헌 약속은 취임 후 산적한 사안 때문에 미루는데 이번에는 개헌을 하겠다고 해서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씀드렸다"면서, "대통령께서는 '저는 제가 한 말을 지켜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회 개헌특별위원회에서 (논의를)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데 잘 안 되면 그 당시까지 국민과 합의를 이룬 부분이라도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정 공동정책협의체' 구성과 관련해서는 "여소야대와 국회선진화법 체계 아래서 효율적으로 일하는 방법은 '협치' 뿐이기 때문에 옳은 방향이라 생각하고 적극 찬동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효율적인 정책 수행을 위해 우선 순위를 정해 국민통합에 나서달라는 주문과 함께 '정무장관실' 부활을 요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국정운영을 해보고 필요하면 하겠다"고 답했다고 그는 전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중인 공공부분 비정규직 제로화와 관련해서는, 그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만드는 방안으로 방향을 잡은 것은 맞지만 일시 제로화는 많은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면서 "정부의 332개 공공기관 중 231개 기관이 적자인 상황에서 청년들의 취업을 막는 부분도 있을 수 있고, 다음 세금으로 정규직을 만들 경우 부작용도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이번 회동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상견례 성격이었으나 편한 분위기에서 서로 (얘기)할 수 있는 내용은 다 했고, 대통령도 어느 문제든 일일이 이야기하셨다"면서 "저는 비교적 소상히 솔직하게 답변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이러한 회동을 '정례화'했으면 좋겠다는 말도 했다고 주 원내대표는 전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