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서초 반포동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이렇게 탈바꿈한다...“스카이 브릿지 설치하고 공중커뮤니티 공간 마련”

입력 : 2017-05-19 14:33수정 : 2017-05-19 14:33

[이미지=서울시 제공]


아주경제 오진주 기자 =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3차·경남아파트의 새로운 모습이 윤곽을 드러냈다. 18일 신반포3차·경남아파트의 재건축 설계를 맡은 윤혁경 에이앤유건축사사무소 사장은 자신의 SNS을 통해 “한강변은 12~15층으로, 동서남측의 도로변은 15~25층 내외로, 단지 중앙은 35층으로 설계했다”며 내용을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6일 제13차 건축위원회를 열어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 계획안’ 심의를 조건부로 의결했다. 반포동 1-1번지 일대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인근에 반포한강공원이 위치해 세빛섬·서래섬 등 한강관광자원화 계획과 연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공공개방커뮤니티 시설로 한강으로 이어지는 반포대로 및 신반포로 19길에 지상·지하 입체보행가로를 계획해 지역주민과 한강 이용자들이 편리하게 한강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중·저층, 고층의 주동 배치로 한강의 통경축과 조망권을 확보하고, 계성초등학교와 인접한 주거지와 조화를 고려해 단계별 스카이라인을 계획했다고 밝혔다.

윤 사장에 따르면 재건축을 통해 탈바꿈한 아파트에는 스카이 브릿지가 설치된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공중 도서관과 공중 전시관을 설치하고, 스카이 브릿지 끝단엔 아파트를 방문한 손님이 거주할 게스트 하우스와 다른 끝단엔 공중정원을 설치할 것”이라며 “특기할만한 것은 고층 타워의 중간층에 1세대씩을 할애해 공중커뮤니티 공간을 마련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건축위원회를 통과한 재건축 계획안은 22개동, 총 2938가구의 공동주택과 부대복리·근린생활·공공개방커뮤니티 시설 조성 등을 담고 있다. 지하4층~지상35층, 연면적 약 70만4000㎡로 구성된다.

윤 사장이 자신의 SNS를 통해 밝힌 내용에 따르면 층 높이의 변화를 통해 전 가구의 40%가 한강을 조망할 수 있고, 60%가 남향으로 구성된다. 그는 또 주민 커뮤니티시설에 대해서는 “법정 커뮤니티시설의 2.1배를 확보해 이웃 주민과 공유하게 했고, 주민 전용 커뮤니티 시설은 단지 중앙에 배치해 독립성을 확보했다”며 “체육시설을 제외하고는 모두 지상에 배치한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1-1번지 일대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 계획안’ 조감도.[이미지=삼성물산 제공]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