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씨엔블루 이종현, 日영화 '이키루마치' 출연…나츠키 마리와 호흡

입력 : 2017-05-15 18:00수정 : 2017-05-15 18:00

pc: 76    mobile: 77    total: 153

[사진=아크엔터테인먼트]

아주경제 최송희 기자 = 밴드 씨엔블루 이종현이 일본 영화 ‘이키루마치(生きる街)’에 출연한다.

영화 ‘이키루마치’는 동일본 대지진을 소재로 한 영화로, 재해 이후 남겨진 가족에게 ‘사는 것’과 ‘살아남는 것’이란 무엇인가를 묻는 휴먼 드라마다. 극 중 이종현은 중심인물인 도현 역을 맡아 일본의 유명 여배우 나츠키 마리와 함께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어 갈 예정이다.

이종현은 “배우, 그리고 뮤지션으로도 대선배인 나츠키 마리 씨와 이 영화를 통해 만나게 되어 매우 영광이다. 대선배이신데도 불구하고 현장의 분위기를 이끌어 주시고, 소소한 부분까지 챙겨 주셔서 너무 감동받았다. 이 영화가 한국과 일본의 새로운 우정을 연결하는 하나의 가교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한 “촬영 장소인 이시노마키에서 큰 재해를 당하신 것을 생각하면 너무 가슴이 아프다”며, “그런 일을 겪고도 지금까지 힘내서 살아가시는 많은 분들과 함께한 시간이 저에게는 정말 큰 재산”이라고 덧붙였다.

이종현은 2012년 SBS 주말드라마 ‘신사의 품격’에서 콜린 역을 맡아 그 해 연기대상에서 뉴스타상을 수상하며 주목 받았다. 2015년 KBS2 금요드라마 ‘오렌지 마말레이드’에서 한시후 역을 연기하며 꾸준히 국내 드라마에서 활약을 펼쳤다. 이번 첫 일본 영화 출연으로 일본에서는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