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중국화제] 국가급특구 '슝안신구' 인근 축구장 46개 면적 '독극물' 호수 발견

입력 : 2017-04-21 14:09수정 : 2017-04-21 14:13

pc: 601    mobile: 527    total: 1,128

[사진=웨이보]



아주경제 배인선 기자 =중국 베이징 인근 수도권 지역에서 축구장 46개 넓이 면적의 대규모 썩은물 호수가 발견돼  논란이 일자 환경당국이 즉각 조사에 나섰다. 

중국의 한 민간환경보호단체가 지난 18일 '화북지역 17만㎡ 규모의 거대한 오수 웅덩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사진과 함께 올려 중국 사회가 발칵 뒤집어졌다고 차이신망등 중국 언론들이 20일 보도했다.

문제의 썩은 호수는 모두 2개로, 허베이(河北)성 랑팡(廊坊)시 다청(大城)현과 톈진(天津)시 징하이(靜海)구에서 각각 발견됐다.  면적이 각각 17만㎡, 15만㎡로, 둘을 합치면 축구장 46개 면적에 달한다. 오염물질이 고여있는 탓에 사진속 호수면은 황색·적색·갈색·녹색·검은색까지 오색빛을 띤다.

인근 공장지역에서 몰래 배출한 오수가 쌓이고 쌓여 거대한 '독극물 호수'를 형성한 것이다.  이는 지하수는 물론 인근 농작지까지 오염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2개 호수는 모두 시진핑 지도부가 국가급 특구로 조성하는 허베이성 슝안신구 지역에서 100km도 채 떨어지지 않은 곳이라고 차이신망은 전했다. 

논란이 커지자 환경보호부와 허베이성 정부는 19일 오전 즉각 랑팡시 다청현 오수 구덩이 조사에 나섰다. 랑팡시 다청현 부현장, 환경보호국장, 환경집법대장 등은 현재 이미 직무정지후 당국의 조사를 받고있다.

환경보호부는 또 톈진시 정부와도 공동조사팀을 꾸려 현재 칭하이구 오수구덩이 현장조사에 나선 상태다.  아직까지 어떤 기업에서 오수를 배출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세계 중국어 매체들과 콘텐츠 제휴 중국 진출의 '지름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